상단여백
HOME 국제
한국계 앤디 김, 미국 연방하원 의원 당선이민자 2세로 부모는 밀양 출신
  • 최성일 기자
  • 승인 2018.12.10 17:39
  • 입력 2018.12.10 17:39
  • 댓글 0
   
▲ 미국의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으로 당선된 앤디 김
[밀양=최성일 기자] 경남 밀양 출신 어머니를 둔 한국계 미국인 앤디 김씨가 미국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돼 한국인과 미국인들로부터 많은 축하를 받고있는 가운데 앞으로 의정활동이 기대되고 있다.

앤디 김(Andy Kim, 1982년생, 민주당 소속)씨는 지난 11월 6일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에 상대 후보인 맥아더 후보를 1.1% 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한국계 미국연방의원이 탄생한건 1993 ~ 1999년 공화당 소속 김창준 전의원 이후 20여 년 만이며, 민주당 소속으로는 첫 한인 연방의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앤디 김씨는 한인 이민자 2세로 아버지 김정한씨와 밀양시 부북면 출신인 어머니 장재순씨 사이에 미국에서 태어났다.

김씨는 뉴저지(New Jersey)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시카고대를 졸업했으며 로즈 장학생으로 선발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국제관계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연방국무부에서 외교 전략 담당관으로 일했다.

특히,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1년부터 2013년까지는 아프가니스탄 주둔 나토군 사령관 참모를 지냈으며 2013~2015년에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이라크 담당 보좌관으로 활동했다.

앤디 김은 당선 소감에서 "한국계 이민자의 아들이 연방의회 선거에서 승리했다. 앞으로 현실적인 이슈를 위해 일할 것이다.“라고 말했으며, 어려운 사람들을 정책적으로 도와주고 싶다고 심경도 밝혔다.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