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영화
성남문화재단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올 크리스마스에도 동화 속 나라로 함께떠나요.
  • 오왕석 기자
  • 승인 2018.12.18 15:55
  • 입력 2018.12.18 15:55
  • 댓글 0
   
[성남=오왕석 기자]성남문화재단(이사장 은수미)이 크리스마스 대표 시즌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22일(토)부터 25일(화)까지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선보인다.
 
2015년부터 성남문화재단의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시즌 레퍼토리 공연으로 이어지고 있는 <헨젤과 그레텔>은 독일 작곡가 훔퍼딩크가 조카들을 위해 만든 작품으로, 훔퍼딩크의 누이동생 아델하이트 베테가 독일 지방의 민담과 민요를 책으로 엮은 그림형제의 동화를 바탕으로 루트비히 베히슈타인이 1845년에 쓴 <헨젤과 그레텔>을 각색해 대본을 썼다. 이후 오페라로 제작, 1893년 독일 바이마르 궁정극장에서 리하르트 스트라우스 지휘로 초연되며 런던과 빈 등 유럽 각지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순회 공연단까지 만들어진 작품이다.
 
성남문화재단이 제작한 <헨젤과 그레텔>은 국내 오페라 최초로 홀로그램 효과를 시도하며 주목받았다. 등장인물의 상상력을 자아내는 숲속 장면과 마녀 장면 등에서 홀로그램을 사용해 한층 더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 무대 위 2층에 구조물을 설치해 오케스트라를 배치하고, 숲을 상징하는 무대장치가 연주자들을 감싸 마치 숲에서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여기에 올해도 역시 우리말 공연으로 오페라라는 장르에 좀 더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하고, 특히 어린이 관객들의 극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리세우 극장 부지휘자를 역임했고, 슬로바이카 국립교향악단, 리투아니아 국립교향악단 등 유럽 유수의 오케스트라 객원지휘와 국립오페라단, 서울시립오페라단, 대구오페라하우스 등에서 수많은 오페라를 지휘한 박인욱이 올해도 지휘봉을 잡고, 2006년부터 2008년까지 국립오페라단 상근 연출가로 <라보엠>. <카르멘> 등을 연출했고,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출가 이의주, 무용과 오페라, 뮤지컬, 연극 등 전방위적인 작품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무대디자이너 김종석 역시 이번 시즌에도 함께 힘을 모은다.
 
관객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물하고, 특히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상상력 있는 청소년으로 성장할 수 있는 하나의 이정표 같은 공연이 되고자 하는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은 오는 22일(토)부터 25일(화)까지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만날 수 있으며, 만 5세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오왕석 기자  ow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