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바른미래당을 주목하라
편집국장 고하승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 두 명 가운데 적어도 한명 이상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27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란 긍정평가는 지난주 47.1%에서 3.3%포인트 하락한 43.8%였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주 46.1%에서 5.5%포인트 오른 51.6%였다.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그것도 오차범위 이내가 아니라 격차가 무려 7.8%포인트나 됐다.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했다. 특히 경기·인천에서 10.5%포인트 하락했으며, 전통적 지지층인 호남에서도 지지율이 5.3%포인트나 감소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덩달아 하락했다. 36.3%로 지난주에 비해 1.7%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그러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등을 돌린 이탈자들의 마음은 어느 정당을 향하고 있을까?
집권당에서 마음이 떠나면, 제1야당으로 마음이 옮겨가는 게 통상적이다.

그런데 다당제인 지금, 국민의 선택 폭이 넓어진 탓에 그런 현상은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실제 민주당 지지율이 1.7%포인트나 떨어졌음에도 제1야당인 한국당 지지율은 고작 0.2%포인트 상승한 25.6%에 불과했다. 여전히 20%대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한국당 지지율은 지금 사실상 정점을 찍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호남에서 민주당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민주평화당도 마찬가지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호남에서 5.3%포인트나 감소했는데도 평화당의 전국적 지지율은 오히려 0.1%포인트 하락한 2.3%에 그쳤다.

반면 정의당은 0.5%포인트 상승한 8.6%, 특히 바른미래당은 8.2%로 지난주 보다 2.6%포인트나 상승했다. 이학재 의원의 탈당으로 한 때 지지율이 큰 폭으로 빠졌으나, 이후 추가 탈당이 없을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국민들이 바른미래당을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표의 확장성이 큰 바른미래당은 정점을 찍은 한국당과 달리 앞으로도 지지율이 상승할 여지는 무궁무진하기 때문이다.

사실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이 차지하는 의석수는 그리 많지 않지만, 정당사에서 바른미래당이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은 매우 크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정하고 이미 받은 특활비까지 전액 반납했다. 바른미래당의 특활비 폐지 결정에도 민주당과 한국당은 영수증 처리를 통한 특활비 양성화를 제도 개선책으로 내놓았다가 '거대 양당의 기득권 지키기'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결국 비난 여론에 직면한 민주당과 한국당은 '특활비 폐지'에 합의할 수밖에 없었다. 

또 최근에는 거대양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야합해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키면서 국회의원들의 세비를 슬쩍 ‘셀프인상’했다가 바른미래당에 의해 제동이 걸리기도 했다.

이로 인해 국민은 ‘다당제’가 좋은 제도라는 걸 깨닫게 되었고, 한 여론조사에서는 다당제 선호도는 55.5%로 양당제 27.2%보다 두배 높게 조사되기도 했다.

특히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72세의 노구에도 목숨을 건 단식을 통해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이라는 합의를 이끌어 냈고, 국민들도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무엇인지 알게 됐다는 점, 그로 인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도입에 대해 ‘찬성한다’(47.6%)는 의견이 ‘반대한다’(35.1%)는 의견보다 무려 12.5%포인트나 높게 나오기도 했다.

국민들이 바른미래당의 존재감을 새롭게 인식하기 시작한 것이다. 따라서 ‘야당교체’, 즉 국민이 자유한국당이 아니라 바른미래당을 대안세력으로 바라보기 시작하면, 무당 층에 머물고 있는 민주당 이탈자들이 대거 바른미래당으로 몰려올 것이고, 한국당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지도 모른다.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을 위해서는 그게 바람직하다는 판단이다.

이제 손학규 대표의 역할은 그런 쪽으로 정해져야 한다. 즉 야권재편을 위해 손 대표가 직접 전면에 나서라는 것이다. 낡은 이념에 얽매이지 않는 개혁세력들의 구심점이 되라는 뜻이다.

어쩌면 이번 지지율 상승은 아권재편을 바라는 국민들의 응원인일지도 모른다. (본문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4일과 26일 이틀 간 전국 성인 1003명을 상대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