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박대출 의원, "방통심의위 심의대상에서 보도 제외해야"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9.01.03 18:11
  • 입력 2019.01.03 18:11
  • 댓글 0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심의 대상에서 뉴스 등 보도에 관한 내용을 없애는 내용의 방송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의 박 의원은 3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방심위는 방송의 내용 등이 공정성과 객관성 등을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심의·의결하고 있다. 그 내용이 심의규정을 위반한 경우 제재조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뉴스 등 보도의 경우 ‘언론중재위원회’(언론중재위)도 심의를 하고 시정권고·정정보도·반론보도 등의 조정, 중재 조치를 하고 있어 중복규제라는 비판이 있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최근 MBC ‘전지적 참견시점’ KBS ‘오늘밤 김제동’ 프로그램의 심의 과정에서 나온 외압, 로비 논란으로 방심위의 공정성과 신뢰성이 실추됐다. 이런 상황에서 보도 심의가 자칫 정권에 비판적 보도를 하는 특정매체 길들이기 등으로 변질, 악용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개정안의 취지에 대해 “방심위의 보도 심의권이 정권에 비판적 보도를 하는 매체에는 재갈 물리기, 정권에 우호적 보도를 하는 매체에는 봐주기로 악용,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