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강북구, ‘도그워커 양성사업’ 시동
  • 고수현 기자
  • 승인 2019.01.10 18:16
  • 입력 2019.01.10 18:16
  • 댓글 0
교육생 40명 3월 모집··· 4~10월 운영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2019년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창출사업 공모'에 선정된 ‘강북 도그워커 양성사업’을 시작한다.

'도그워크'는 일상생활에 바쁜 반려견 보호자를 도와 산책, 돌봄, 행동교정을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데, 이를 통해 구민복리 증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가지 가치를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사업은 오는 4~10월 7개월간 운영된다. 오는 3월 중 기수별 10명씩 총 40명의 교육생을 모집하며 ‘도그워커 양성과정’, ‘예절교육 전문가 과정’ 등 2개 분야로 나눠 교육을 시행한다. 반려견 산책에 필요한 필수지식, 안전한 산책을 돕는 방법, 반려동물 민원해결, 펫티켓 등을 강의할 예정이다.

우수 수료생은 반려견 산책 도우미·방문 반려견 보살핌 서비스와 견주를 연계하는 ‘우프’ 플랫폼에서 활동하게 된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구민이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의 ‘도그워커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청하는 방식이다.

앞서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공모를 진행해 ‘(주)워키도기’를 보조사업자로 최종 선정했다. 워키도기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 지원을 받아 2016년에 설립된 업체다.

박겸수 구청장은 “도그워커 양성사업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추진된다”며 “애견인과 비애견인의 갈등을 줄이는 동시에 취업갈증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구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