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김태우 3차 참고인 조사… “박형철 · 이인걸 檢 고발”
  • 황혜빈 기자
  • 승인 2019.01.10 18:16
  • 입력 2019.01.10 18:16
  • 댓글 0
“靑 비위 추가고발 검토”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김태우 수사관이 10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고발했다.

10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에 따르면 이날 김 수사관은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 이같은 고발장 제출 후 오전 10시15분께부터 3차 조사를 받고 있다.

김 수사관은 박 비서관과 이 반장을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박 비서관은 추가로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점도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재직 당시 박 비서관은 김 수사관이 올린 감찰 정보 속 혐의자가 자신의 고교 동문인 것을 알고 감찰 정보를 흘려줬다는 주장이다.

이날 고발장을 접수한 김 수사관은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짧게 답했다.
김 수사관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민간인 사찰 정보를 경찰에 넘기도록 지시했다는 의혹과 관련,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며 “청와대의 비위 행위를 추가 고발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추가 고발 대상에 대해서는 “고민 중”이라고 답했고, 검찰에 밝힐 내용에 대해서는 “조사 내용은 말하기 힘들고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3차 조사에서 김 수사관이 주장한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과 여권 고위 인
사 첩보 묵살 등이 실제 일어났는지 조사한다.

김 수사관의 주장이 맞다면 조국 민정수석 등 '윗선'이 개입한 증거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한 김 수사관은 특감반 재직 당시 전직 총리 아들이나
민간은행장을 사찰했으며, 이는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수사관은 여권 고위 인사의 범법 첩보를 청와대가 묵살했다는 의혹도 수차례 제기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