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이슈
심석희 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반박 “사실 아니다”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1.13 00:02
  • 입력 2019.01.13 00:02
  • 댓글 0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4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조 전 코치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다수의 매체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 사건을 맡은 변호인은 "오늘 오전에 조 전 코치를 구치소에서 만나고 왔는데 심 선수가 이런 주장을 한 데 대해 굉장히 당황스러워한다"며 "자신은 절대 성폭행을 한 적이 없다며 억울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은 심석희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장소인 한체대 빙상장 라커룸은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공개된 곳이라 성폭행이 일어날 수 없다고 전했다.

변호인은 "아직 고소장도 받지 못한 상태여서 도대체 어떤 주장인지 알 수 없지만 확실한 것은 성폭행은 없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심석희는 2014년부터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강제추행, 성폭행을 당했다고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주장했다. 세종 측은 조 전 코치의 항소심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심석희에게 이같은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종 측은 심석희를 대리해 조 전 코치를 지난해 12월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조 전 코치는 경찰과 변호인이 조사 일정을 조율해 결정하는 대로 이번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