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방송
'하나뿐인 내 편' 이장우, 최수종 유이 부녀 관계 알고도 오히려 위로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1.13 06:24
  • 입력 2019.01.13 06:24
  • 댓글 0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가 최수종과 유이의 관계를 알았다.

1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왕대륙(이장우 분)가 김도란(유이 분)와 강수일(최수종 분)이 부녀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일은 집을 나가는 동안에도 자신이 돌봤던 왕사모님 박금병(정재순 분) 건강을 걱정했다. 치매 증상이 더 심해진 박금병은 강수일을 다시 데리고 오라고 단식투쟁을 하며 가족들을 걱정시켰다.

김도란 또한 아버지 강수일이 묵고 있는 여관에 음식을 갔다 주러 남편 왕대륙 몰래 나왔다. 김도란은 강수일을 만나 “아빠 만난 사실을 부정하기 싫고, 아무 변명도 하지 않겠다. 아버님 처분에 따르겠다. 다 각오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온 도란은 대문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대륙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계속 되는 추궁에남편에게도 아버지 강수일 존재를 밝히지 못하며 가슴 아파했다.

하지만 계속 되는 추궁에 결국 김도란은 왕대륙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왕대륙은 잠시 충격을 받았지만 이내 김도란을 감싸며 강수일을 만나 정식으로 인사를 하며 두 사람을 위로했다.

이후 왕대륙은 도란과 함께 아버지 진국(박상원 분)에게 가 “저는 도란 씨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를 찾게 돼 좋다. 저는 도란 씨를 위해 이해해주려고 한다. 장인어른으로 인정하겠다. 도란 씨가 아버지와 왕래할 수 있게 허락해달라”고 말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