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손혜원, 부친의 독립유공 심사 개입 의혹... 공정성 논란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1.30 12:00
  • 입력 2019.01.30 12:00
  • 댓글 1
김종석 "심사자료 요구하고 진행상황 보고받고..전방위 압박"  
이만희 "손의원과 보훈처, 당당했다면 '남로당 활동' 이력 왜 숨겼나"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에 개입한 의혹으로 특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실제 독립유공자 신청 접수 전후로 국가보훈처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보훈처장 등을 의원실로 불러 진행 상황 등을 보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관계자 등에 따르면 손 의원 부친인 고 손용우씨는 1982년부터 2007년까지 총 6차례에 걸쳐 보훈 신청을 했지만 광복 이후 사회주의 활동 행적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하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난 2018년 포상심사 기준이 개선되면서 작년 광복절에 건국훈장 애족장(5급)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손 의원이 지난 해 2월 6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임모 보훈예우 국장을 의원실로 불러 부친의 독립유공자 서훈 문제를 논의했고, 이에 앞서 1월 말  “부친(고 손용우 씨)에 대한 서훈 심사 결과와 기준을 공개하라”며 보훈처에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서훈 업무 총괄자인 임 국장은 손 의원 부친에 대한 서훈 심사가 진행되던 지난해 5월은 물론 7월에도 손 의원을 만난 것으로 드러나 심사 공정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 임 국장은 김 의원 측에 심사 진행 상황 등을 보고했을 뿐 기밀 유출은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김종석 의원은 일련의 과정에 손 의원의 영향력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의원은 "임 국장은 최소한 두 번 이상 손 의원실을 방문했다"라며 "유공 신청한 모든 사람에게 그렇게 했을 리는 없고 국회의원이니까 그렇게 한 것 아니겠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 측이 보훈처에 부친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담당자를 연일 부르는 등 전방위로 압박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손혜원 의원의 동생 손모씨도 "작년 초 누나가 큰형에게 '아버지 독립 유공자 포상을 신청하라'고 했다"며 "이미 여섯 번이나 떨어졌는데 또 신청하라고 해서 다들 의아하게 생각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국회의원인 누나가 신청을 하라고 하니까 다들 '뭐가 있나 보다' 짐작만 했다"며 "유공자로 인정되면 형제들에게 100만원 안팎 돈도 나오고 혜택이 있는데 누구도 자세히 얘기하려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이만희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이해충돌로 시작해 직권남용, 인사 전횡 등의 심각한 범죄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보훈처장을 의원회관으로 불러 부친의 훈장 수여를 논의하자, 보훈처 내규가 바뀌고 남로당 활동 이력은 공개되지 않은 채 국가유공자로 선정됐다"며 "남로당은 남한 공산화를 목적으로 조직되어 실제 남한의 공산화 공작과 민족 분열에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대변인이 인용한 보훈처 보고서에 의하면 손 의원 부친은 남로당 활동을 해왔고, 보훈처는 이를 알면서도 그간 해당 이력을 공개하지 않았다. 또 광복 후 행적 불분명으로 인한 미포상 인물 13명 중 독립 유공자로 서훈을 받은 인물도 손 의원 부친이 유일하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 훈장 및 포장은 대한민국에 뚜렷한 공적을 세운 사람에게 수여하도록 되어 있어 대한민국을 전복시키려 했던 남로당 활동 경력자를 국가 유공자로 인정하려면 투명한 논의와 사회적 동의가 필수"라면서 "손 의원과 보훈처가 당당했다면 이를 숨겼을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손 의원의 배경이 무엇이길래 국가 정체성 문제까지 언급될 수 있는 사안이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는지, 이러고도 권력형 비리가 아니라면 손 의원은 국가 위에 있는 것인지, 손 의원과 민주당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맹공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대옥 2019-01-30 17:25:50

    남로당은 여순반란사건과 관계없나요?
    여순반란사건과 관계있다고 의혹을 받고있는 박종x씨도 독립유공자로 대전 현충원에 이장했다던데?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