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땅 투기 의혹 손혜원, 이번에는 부친의 유공자 선정 특혜 시비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7 11:12: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좌익경력 인사 중 유일하게 재심 통과...사회주의 활동 기록도 엇갈려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목포 땅 투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이번에는 재심청구에 나섰던 좌익경력 인사 중 유일하게 유공자 심사를 통과한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을 둘러싸고 불거진 특혜 시비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보다 앞서 지난해 2월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국회 의원실로 불러 부친의 독립유공자 서훈 문제를 논의한 데 이어 실무자격인 보훈처 보훈예우국장을 두 차례나 불러낸 손 의원의 처신을 두고 사적 이익을 위해 공적 지위를 남용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7일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실 등에 따르면 과거 여섯 번이나 유공자 심사에서 탈락한 손용우씨가 일곱 번째 신청에서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건 지난해 사회주의 활동 경력에 대한 심사 기준이 완화됐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손씨와 함께 재심을 요구했던 박모·정모씨는 남로당 활동, 월북 등의 좌익 경력을 이유로 유공자 선정에서 제외된 반면 조선공산당 공산청년동맹 서울지부 가입(1945년 12월), 입북 및 남파 후 지하공작(1947~1948년), 보안법 위반 구류(1949년 4월) 등 좌익경력을 갖고 있던 손 의원 부친은 독립유공자 서훈 대상이 되면서 특혜 논란이 증폭되는 양상이다.

특히 지난해 보훈처에 재심을 신청했던 7건 가운데 유독 손씨 건만 보훈처가 유공자 선정 기준 완화가 발표하기 이전 재심을 신청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손 의원이 사전에 심사기준 완화 정보를 입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따른다.

이에 대해 이 태규 의원은 “국가보훈처는 손용우씨의 재심 과정을 상세하게 밝혀 정보의 독점이나 특혜 등 (재심 과정에서)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이태규 의원실에서 공개한 손용우씨에 대한 보훈처의 독립유공자 심사 관련 보고에 따르면 손씨가 6·25 당시 경찰의 ‘정보원’으로 활동했다는 전직 경찰 이모씨의 인우보증 격 진술이 손 씨의 전향을 입증하는 자료로 제출돼 있지만 당국의 이전 기록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실제 관계 당국의 과거 기록에는 손씨가 ‘6·25 당시 북한 중앙정치국과 재접선 활동 후 남한에 잔류했고 (성북경찰서장·1990년)’, ‘6·25 당시 조선노동당 가평군 설악면 세포책으로 활동( 치안본부·1986년)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