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영남권
경남밀양시, 구제역 예방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젖소 1,683두 추가 접종, 돼지․한우 9만 6,365두 접종 완료
  • 최성일 기자
  • 승인 2019.02.09 18:51
  • 입력 2019.02.09 18:51
  • 댓글 0
[밀양=최성일 기자]
   
▲ 구제역 예방모습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지난 28일 발생한 구제역이 31일 충북 충주에서 발생되어 가축 위기단계가 3번째로 높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31일부터 밀양시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백신접종을 강화하여 지난 1일 젖소농가 15호, 1,683두에 추가 예방접종을 완료하였고, 돼지․한우농가 989호, 9만 6,365두에 대해 공수의사, 담당 공무원, 축협 등 방역 인력들이 명절 연휴를 반납하면서 연휴기간 내 접종 완료하였다.

축사 소독을 위해 소독약 2,830kg를 농가에 배부했고, 생석회 2,000포를 축사 입구와 밀집지역에 살포하였으며, 축산차량 소독을 위해 상남면 가축 시장에 위치한 축산종합방역소를 운영하여 모든 축산차량이 소독 후 농장
진입토록 하고, GPS 가동여부 등을 점검하였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내 농가는 내가 지킨다는 각오로 백신접종과 소독을 철저히 하고, 의심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신고하여 조속히 구제역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 고 당부했다.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