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원순 시장, “반성 많이 했다“...'꼰대' 논란은 왜?

서문영 / 기사승인 : 2019-02-10 03:5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일상의 모습을 보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송 후 불거진 '꼰대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 시장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더 나은 시장이 되겠습니다'란 제목의 동영상에서 "프로그램을 보면서 굉장히 반성을 많이 했다"며 "나름대로 직원들에게 잘해준다고 했는데 그게 제대로 된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서 공개구혼 영상을 찍게 한 복지팀 직원,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시장과 함께해야 했던 비서관에게 사과하며 "앞으로 더 좋은 시장이 되겠다"고 마무리했다.

지난 5∼6일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사장님'들과 그 밑에 있는 직원들의 일상생활을 따라다니는 관찰 예능으로,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8.1%)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박 시장이 한파가 닥친 새벽에 비서관과 함께 조깅하고, 비서관 가족의 저녁 식사 자리에 예정도 없이 동석하는 모습은 논란이 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