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 공청회’ 파문 진화 나섰으나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0 13:19: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향해 맹공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 제기는 곤란한다”며 자당 소속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둘러싸고 확산되는 정치권 공세 차단에 나섰으나 파문이 커지는 양상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이는 광주시민 만의 아픔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아픔으로 정치권만큼은 그 역사적 정신을 존중하는 게 국민 통합 차원에서 옳은 일”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김진태 의원 등과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이 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사태가 발생학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 운동이 됐다”고 주장,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소모적이기도 하거니와 사회적 논의의 수준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다양한 의견이 제기될 수 있는 정당이지만 기본적으로는 5·18에 관한 문민정부의 역사적 결단을 존중하고 계승할 책무가 있다”며 “어떤 논란이 우리 당을 과거의 프레임에 옭아매거나, 그로 인해 보수통합이 저해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이 일제히 강력 반발하는 모습이다.

민주평화당은 '자유한국당 5.18 망언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 뒤 브리핑에서 "윤리위 제소에는 국회의원 20명의 서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내에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을 장병완 원내대표 등이 접촉하기로 했다"며 "윤리위 제소는 가능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5.18 유공자인 최경환 의원이 당사자로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모욕죄 등 법적 검토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관련자들을 고소·고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이를 위해 '자유한국당 5.18망언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장병완 원내대표를, 간사에는 최경환 의원을 임명하고, 위원은 천정배, 김경진 의원 등 광주 출신 의원들과 법사위에 소속된 박지원 의원 등으로 구성했다.

앞서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도 전날 오전 '자유한국당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출당 조치하라'는 제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지만원 씨는 '5.18 북한 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느니, '전두환은 영웅'이라는 등 말도 안 되는 망언들을 다시 늘어놓았다"고 질타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온전한 정신으로는 도무지 할 수 없는 한국당의 5.18 망발은 망조라는 이름의 열차를 탄 것"이라며 "난동의 멍석을 깔아 준 한국당에게 이제 국민들의 멍석말이가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보수성향의 바른미래당도 이에 가세하는 모습이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 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며 "한국당의 정체는 무엇인가. 궤변, 선동, 왜곡이 일상화"라고 비난했다.

이어 "우길 것을 우겨라"며 "역사도, 인물도, 철학도 빈곤한 한국당이다. 국회에서 할일이 그렇게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