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한국당 당권주자 6명, 오늘 ‘전대 보이콧’ 재확인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2.10 16:48
  • 입력 2019.02.10 16:48
  • 댓글 0
   
한국당 당권 주자들, 일정 연기 안하면 전대 보이콧 입장 재 확인
오세훈 심재철 안상수 정우택 주호영 긴급회동...홍준표도 동의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6명은 10일 ‘전대 보이콧’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들 한국당 당권주자 6명은 2·27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홍 전 대표를 제외한 후보 5명은 이날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회동에 불참한 홍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공동 입장문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대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며 "연기가 결정된 후에는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룰 미팅을 열어서 세부적인 내용이 협의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 6명은 지난 8일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27 전대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하자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대 일정 연기불가 입장을 밝혀온 한국당이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