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여야, ‘5.18 공청회' 논란..."(해당 의원들) 제명 또는 출당시켜야"한국당 지도부, "당에 부담, 유감" ...김진태 "나를 띄워 주는 것”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2.11 12:04
  • 입력 2019.02.11 12:04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5.18 공청회' 논란이 여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이 해당 행사를 공동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에 대해 "제명 또는 출당시켜야 한다"고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서 주목된다.  

방미 중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조치 등 모든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심을 보이라"고 가세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확정 판결을 받은 지만원씨가 거짓주장을 반복한 걸 방조했다"며 "그것도 모자라서 현직 의원들이 왜곡한 망언을 쏟아내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서 벌어졌다"고 개탄했다. 

이어 "한국당이 이들 의원들에게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그들에게 맡겨둔다고 하나, 의원들이 역사 왜곡을 폄훼하는 일을 국회 차원에서 그대로 놔둘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하고 바른미래당에서도 국회 윤리위 제소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민주평화당은 이들 3명의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의결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은 5·18 민중항쟁과 영령들, 광주는 물론 전 국민을 모독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상태에서 국민은 제1야당이 대안 정당으로서 모습을 얼마나 갖출 것이냐 큰 걱정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구설을 초래한 당사자들을 질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전날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논란의 중심에 선 김진태 의원은 “남의 당 의원의 출당, 제명 얘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고 오히려 저를 띄워 주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이날 광주지역 당원들을 찾아 이번 논란과 관련한 배경 설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