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권영진 “황당한 웰빙단식, 5.18 망언” 작심비판"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고질병 재발했나"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2.11 12:06
  • 입력 2019.02.11 12:06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이 최근 당내 논란에 대해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며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 불통, 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이냐"고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다. 

권 시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며 "황당한 웰빙단식, 국민 가슴에 대못박는 5.18 관련 망언, 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 꼴불견 줄서기에다 철지난 박심(朴心)논란까지 도대체 왜들 이러냐"고 질책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달 말 대여투쟁을 벌이며 5시간30분씩 의원들의 릴레이 단식농성을 제안해 '웰빙단식'이란 논란이 일었다. 이달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는 이종명 의원이 "광주 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김순례 의원이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또 전당대회는 일정연기를 요구하는 6명의 당권주자들이 보이콧을 선언했는 가 하면 최근에는 유영하 변호사의 언론 인터뷰를 계기로 박심(朴心) 논란에 불이 붙은 상태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