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진보-보수 모두 아우를 것“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12: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극단 정쟁정치는 끝내야...새판짜기에 전력”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창당 1주년을 맞아 “진보와 보수를 모두 함께 아우를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창당 1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한국정치를 지배해온 양극단의 정쟁정치는 끝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는 소중한 자산이며 우리의 미래"라며 "이를 함께 아우르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길이며 그게 중도개혁 정치이자 중도 통합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오랜 거대양당 체제에 익숙한 대중들이 중도 합리적 길보다는 양극단 원심력 치우칠 성향이 큰 게 사실"이라면서도 "다양해의 인정과 그 바탕 위에서의 통합이 우리 정치의 시대적 요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는 시장경제, 안보는 평화를 택하는 게 중도개혁의 길이며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키는 게 중도 통합의 길"이라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구체적으로 경제가 장기 침체 위기에 놓여있다는 사실을 거론하며 "바른미래당은 시장과 경제 활성화를 추구하는 정당이고 이것이 합리적 진보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 활동과 시장의 논리를 중시하면서 동시에 기업의 윤리를 강조하는 개혁보수는 바른미래당의 이념적 기반이 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손 대표는 "아직도 정체성 논란이 그치지 않고 있다"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이 제대로 유지될 수 있느냐 하는 불안감마저 돌고 있지만 새로운 통합 정치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부패하고 무능한 보수를 보라, 자유한국당의 찌들고 병든 추태를 보라"며 "양극단을 물리쳐야 하는 게 우리 정치의 과제이자 바른미래당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정치를 위해 새판짜기에 전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