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로컬거버넌스] 경기 김포시, 청년이 직접 설계하는 청년정책 편다
  • 문찬식 기자
  • 승인 2019.03.05 17:40
  • 입력 2019.03.05 17:40
  • 댓글 0
일자리·교육·주거문제등 함께 고민하고 해결
꿈 실현하고 미래설계 돕는 청년정책 팔걷어
청년기본조례 제정··· 삶의 질 향상등 지원
청년정책 네트워크 출범··· 정책 제안 활동
내달부터 총 4400명에게 ‘청년배당’ 지급 

 
   
▲ DMZ 울트라 트레일 대회 김포 코스에 참가한 청년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김포=문찬식 기자] 경기 김포시가 청년의 꿈을 실현하고 미래설계를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시는 민선7기 첫 조직개편에서 청년정책 전담부서인 아동청년과 청년정책팀을 신설한 바 있다.

시는 최근 '김포시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했으며, 청년정책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또한 올 상반기 중 ‘김포시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오는 4월부터는  ‘만 24세’를 대상으로 청년배당을 시작한다.

<시민일보>는 청년이 직접 설계하는 김포시의 청년정책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

   
■ ‘청년기본조례’ 제정으로 정책기반 마련

시는 청년 정책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해 12월 ‘김포시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했다.

청년기본조례의 ‘청년’은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의 사람을 원칙으로 하지만 개별 사업과 활동 성격, 법령의 규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적용한다. 

조례에는 청년의 공통 고민거리인 일자리·주거·교육·부채 등 청년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원근거와 사회참여, 자립기반 조성이 담겼다.

또한 청년의 사회참여 확대와 다양한 정책 개발, 자립기반 형성에 필요한 제도적 장치 마련, 시장의 책무와 청년정책에 관한 기본계획 수립·시행 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정책 수행을 위한 기본 토대가 마련됐다.


■ ‘소통·공감’ 청년중심 정책 인프라 구축

시는 청년정책의 발굴, 제안, 의견수렴 등 청년 중심의 공감정책 추진을 위해 ‘김포시 청년정책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1기 활동단원 30여명을 모집했다. 

시는 관 주도 정책에서 과감하게 탈피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정책 네트워크 단원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실질적인 청년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학식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와 청년이 함께 모이는 ‘김포시 청년정책 위원회’를 구축해 청년의 행복을 높이기 위한 정책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 김포시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 

시는 일자리, 결혼, 출산 등 청년들의 다양한 고민과 문제를 파악하고 꼭 필요한 맞춤형 정책 발굴과 함께 사업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 올 상반기 중 ‘김포시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기본계획에서는 김포의 여건과 현황, 국내외의 청년정책을 조사, 분석해 시 청년정책을 위한 기본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특성 있는 분야별 사업을 발굴, 실행방안을 구축할 계획이다.


■ 김포청년 4400명에게 ‘청년배당’ 지급

시와 경기도는 청년의 기본소득 보장과 복지를 위해 오는 4월부터 ‘만 24세’를 대상으로 청년배당을 시작한다.

한국교육개발원의 2017년 자료에 따르면 청년계층의 대학 졸업 평균연령은 만 24.4세로 첫 직장에 취업하기까지 평균 11개월의 구직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질적인 소득은 없고 지출이 발생하는 시기에 청년들의 소득을 보전해 사회진출을 돕는 정책이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3년 이상 거주한 1994년~1995년생 만 24세 4400여명의 김포청년이다. 분기별로 25만원씩 최대 연 100만원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청년배당은 김포시내 소상공인 가맹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해 청년의 소득보전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시는 지급 대상자에게 ‘우편물 사전 안내’ 후 ‘온라인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지급은 오는 4월부터이며 1분기 대상자가 신청기간을 놓쳐 2분기에 신청을 해도 소급해 지급한다. 


■ 정하영 시장 “고민 나누고 기운 북돋을 것”

시는 청년구직자 및 고교졸업 예정자에게 면접용 정장을 지원하는 '김포청년 내일옷장'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기업, 강소기업 취업청년의 임금을 지원하는 '김포청년 채용디딤돌',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에 관한 교육을 무료로 실시하는 '청년창업아카데미', '청년취업박람회', '청년공간 조성'으로 청년의 취업·창업을 지원한다.
 
정하영 시장은 “부모 세대인 우리 모두가 학생, 청년들에게 희망과 미래에 대한 확신을 보여줄 의무와 책임이 있다”며 “교육, 교통, 환경, 균형발전과 함께 청년배당, 청년공간조성 등 청년정책으로 고민을 나누고 기운은 북돋겠다”고 말했다.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