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소식
임상아, 이휘재를 반하게 만들었던 이국적인 미모 핫이슈 급부상... "형수님이 싫어할듯"
  • 나혜란 기자
  • 승인 2019.03.09 15:41
  • 입력 2019.03.09 15:41
  • 댓글 0
   
임상아에 대한 이휘재의 발언이 화제다.

9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임상아'가 올랐다. 이와 관련해 이휘재와 임상아의 과거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휘재는 과거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과거 첫사랑에 대해 고백했다. 인터뷰에 앞서 이휘재는 "미리 아내(문정원)에게 말해놓고 나왔다"고 말했다.

고교 시절 연신내 킹카로 이름을 날렸던 이휘재는 강남역에 위치한 일일 찻집에 갔다. 그곳에 예고 무용과 학생들을 만나게 됐다.

이휘재는 "어떤 소녀가 지나갔는데 영화였다. 이보다 더 예쁠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며 "나도 모르게 대시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 여자의 뒤를 따라갔고, 심지어 좌석버스를 타고 따라갔다는 것.

이휘재는 큰 마음을 먹고 고백을 했지만 그 여성은 정중하게 거절을 했다. 당시 버스에서 울려퍼진 노래는 최용준의 '갈채'였다. 이휘재의 마음을 흔들었던 임상아였다.

당시 임상아는 한국에서 볼 수 없는 이국적인 매력이 넘치는 여성이었다. 누리꾼들은 임상아의 젊은 시절 모습을 보며 "이휘재가 반할만하네" "형수님이 싫어할만하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