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기타
프랑스 수영연맹 관계자, 광주수영대회 사전 방문4일부터 7일까지 자국 선수단 위한 세밀한 현장답사 진행...4월과 5월, 수영강국인 영국과 미국 방문 예정
  • 정찬남 기자
  • 승인 2019.03.10 16:19
  • 입력 2019.03.10 16:19
  • 댓글 0
[광주=정찬남 기자] 
   
▲ 지난 6일 프랑스 수영연맹 관계자들이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을 찾아 사전답사를 실시하고 있다.(사진)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조직위’)에 참가하는 각 국 수영연맹 관계자들의 광주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프랑스 수영연맹의 마르탱 마르탱(Martin MARTIN) 경기부장과 레미 뒤르트하(Rémi DUHAUTOIS), 줄리앙 이솔리에(Julien ISSOULIÉ) 경기 매니저가 조직위를 방문해 각 분야별 실무 담당자와 회의를 실시하고, 수영대회가 열리는 선수촌과 경기장 현장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지난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100여 명 이상의 대규모 선수단을 파견한 국가로서 자국 선수단이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대회 시설들을 면밀히 살피고 필요한 사항을 조직위에 전달했다.

특히, 오픈워터경기장 숙소와 선수촌을 방문해 객실 현황 등을 살피고 각 부대시설과의 거리를 파악하는 등 자국 수영 대표단 편의를 위한 세심한 정보들을 수집했으며, 경기장 방문 시에는 선수들의 동선과 경기 운영 방법 등을 꼼꼼히 체크했다.

아울러, 출입국 및 선수단 수송에 대해서도 대회 전 일본 전지훈련 후 최단의 동선을 통한 한국 입국 루트를 찾기 위해 국내 공항 직항노선과 도착 후 공항에서 선수촌까지의 이동 방법에 대해서 자세한 정보를 수집했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대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각 국 연맹들의 질문사항과 현장방문은 조직위 차원에서도 대회 준비 상황을 다시 한 번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에 9개 국 올해 들어 4개국 연맹이 광주를 방문하는 등 각 국 선수단 임원들의 방문이 계속되고 있으며, 이번 프랑스 수영연맹 방문 이후에도 4월 영국, 5월 미국 등 세계 수영 강국 관계자들의 방문이 이어질 예정이다.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