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패권양당의 오만한 ‘순혈주의’
   
편집국장 고하승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패권양당의 ‘순혈주의’가 너무 노골적이다.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21대 총선을 1년 여 가량 앞두고 이들 거대양당은 ‘우리끼리’ 총선을 치르겠다는 의사를 굳이 숨기려 들지 않는다.

실제로 민주당은 ‘친문’ 인사들이 속속 당에 복귀하는 반면 비문 인사 일부는 입각 형식으로 사실상 내년 총선에서 배제되는 양상이고, 한국당은 주요 당직에 친박 인사들을 전진 배치하는 등 이른바 ‘친박 복귀’가 진행되고 있는 모양새다.

먼저 민주당 내부를 들여다보자.

당 내부에선 박영선 의원과 진영 의원의 입각으로 비문계 입지가 좁아진 반면, 정부 출범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보좌해왔던 1기 청와대 참모진들 대부분이 당으로 복귀함에 따라 친문 색채가 더욱 짙어질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즉 당내 비문 중진 의원들이 당에서 빠지고 그 자리를 복귀한 친문 인사들이 채움에 따라 당의 친문 색채가 한층 강해질 것이란 뜻이다.

실제로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포함해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출신 친문 인사들과 양정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등 원조 친문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은 이미 복당했거나 조만간 입당할 예정이다. 권 전 춘추관장의 경우엔 이번에 행자부 장관으로 내정된 진영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용산구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 친문 핵심인사들이 총선 전략 수립과 인재영입 작업을 주도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비서관은 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 제안을 수락했으며, 백원우 전 비서관은 인재영입위원장 자리를 제안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마디로 ‘친문’이 중심이 되어 총선을 치르겠다는 의사를 노골화 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의원 등 비문 인사들의 입.복당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이와 유사한 모습은 한국당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핵심 보직인 사무총장과 전략기획 부총장에 친박 인사인 한선교 의원과 추경호 의원을 각각 임명한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사무총장과 부총장은 내년 총선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라는 점에서 ‘친박’ 중심으로 총선을 치르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셈이다. 여의도 정가에선 이런 한국당을 향해 차라리 ‘도로 친박당’ 간판을 걸어야한다는 비아냥거림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아마도 그렇게 해도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오만함이 바탕에 깔려 있는 것이다.

민주당은 자신들은 ‘박근혜 탄핵’ 위에 세워진 정권이기 때문에 장기집권이 가능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며, 한국당은 현 정권 역시 적폐에 있어선 과거 정권과 다를 바 없기 때문에 ‘정권 심판론’을 통해 자신들이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 것 같다.

그러다보니 민주당은 ‘친문’을, 한국당은 ‘친박’을 전면에 내세우는 배타적인 ‘손혈주의’로 치닫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과 한국당은 한 가지 간과하고 있는 게 있다. 과거 양당이 서로 ‘적대적 공생관계’를 통해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켜나갔던 양당제에서는 그렇게 해도 상대 정당의 잘못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다당제다. 선택의 폭이 그만큼 넓어졌기 때문에 유권자는 굳이 ‘둘 중의 하나’를 강요받지 않아도 된다. 패권양당의 오만한 ‘순혈주의’가 싫다면 바른미래당 등 민생을 강조하는 제3정당을 선택할 수가 있는 것이다.

‘우리끼리’를 강조하면서 상대의 다름을 조금도 인정하지 않는 배타적인 패권세력이 집권할 경우, 대한민국이 어떻게 추락하게 되는지 우리는 이미 ‘구(舊)적폐’ 박근혜 정권과 ‘신(新)적폐’ 문재인 정권을 통해 뼈저리게 경험한 바 있다. 같은 과오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바른미래당 등 제3당의 역할을 관심 있게 지켜보면서 박수를 보내는 것만으로도 패권양당의 오만한 ‘순혈주의’로 인해 대한민국이 추락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게 필자의 판단이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