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대중문화
‘PD수첩’ 코리아나 호텔 방용훈 사장 아내 故 이미란씨...가정불화의 원인은 돈?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9.03.14 02:17
  • 입력 2019.03.14 02:17
  • 댓글 0
   

‘PD수첩’ 코리아나 호텔 방용훈 사장의 아내 故 이미란씨의 사연이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조선일보 대주주이자 코리아나 호텔 사장 방용훈 부인 이미란 씨의 죽음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미란 씨의 마지막 행적을 다뤘다. 2016년 9월 2일 방화대교에서 실종 돼 32시간 만에 가양대교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였다. 경찰은 가정불화로 인한 투신자살이라고 결론지었다.

이어 전 가사도우미는 “지옥이었다. 사모님은 지옥을 헤매셨다. 사장님이 손찌검을 할까 봐. 자식이 말끝마다 도둑년이라고 했다”라며 “자기들은 1층에서 친구들하고 파티하고 사모님은 지하실에서 고구마 2개, 달걀 2개 먹고 그랬다”라고 증언했다.

가정불화의 불씨는 돈이었다. 큰아들은 방용훈이 이미란 씨에게 50억을 줬는데 그것이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미란 씨는 4개월 동안 지하실에서 투명 인간처럼 지냈고 사망 열흘 전에는 자녀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태워지기도 했다.

이에 방용훈은 “자살 기도를 두 번씩이나 했다. 애들이 무섭지 않겠냐. 그래서 친정에 갔다가 쉬다 오라고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미란 씨는 오빠에게 보낸 육성을 통해 “너무 죄송하다. 어떻게든 살아보려 했는데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나”라며 “겁은 나는데 방법이 이것밖에 없다”라고 당시 괴로웠던 심경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