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교통
서울 중구, ‘도시마을 마방뱅크’ 프로젝트 시동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3.15 00:12
  • 입력 2019.03.15 00:12
  • 댓글 0
마을 빈집, 도시민박시설로 탈바꿈
마을사업단 구성··· 실태조사·플랫폼 개발 추진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올해 말까지 빈집을 도시민박시설로 활용하는 '도시마을 마방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시마을 마방뱅크는 뜻있는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사업단이 마을에 방치된 빈방이나 빈집을 수리해 도시민박시설로 운영하고 여기에 지역 고유의 관광콘텐츠를 더함으로써 마을 기반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이다.

구는 이를 위해 시비를 포함해 1억5300만원을 올해 사업예산으로 편성했으며 지난 2개월간 사업주체로 활약할 마을사업단 구성작업을 진행했다.

마을사업단은 공개모집을 거쳐 전문가와 주민활동가, 사업 분야별 참여인력 등 14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2월25일 첫 오리엔테이션을 가졌다. 이 중 사업 분야별 참여인력은 앞으로 총 80시간의 이론·실기교육을 받게 된다.

교육은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집수리·청소·정리수납 등 주택유지관리 ▲마을식당 운영 ▲마을테마관광·해설사 등 문화관광콘텐츠 상품화에 관한 전문과정이며 마을사업단은 이를 토대로 시범 추진에 나선다.

구도 사업 구체화를 위해 노후주택 실태조사, 마을사업단 브랜드 공모, 플랫폼 개발에 착수하고 사업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을 연계해 지속적인 마을 수익사업 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돕는다.

서양호 구청장은 "이번에 구성한 마을사업단이 협동조합을 거쳐 마을기업 등으로 성장해 사업을 이끌게 된다"며 "애물단지 빈집이 마을 일자리 창출 및 도시재생을 선순환시키는 마중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