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도봉구, ‘찾아가는 주거복지상담소’ 운영 확대
  • 황혜빈 기자
  • 승인 2019.03.15 00:12
  • 입력 2019.03.15 00:12
  • 댓글 0
주거복지 사각지대 최소화 온 힘
동주민센터·복지기관서 1대1 맞춤형상담 제공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오는 10월까지 주거복지 정보 부족으로 혜택을 받고 있지 못하는 주거취약계층의 지원을 위해 ‘2019 찾아가는 주거복지상담소’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찾아가는 주거복지상담소는 정보 부족 등으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주거상담 및 주거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된다.

올해는 주거취약계층이 더욱 쉽게 상담받을 수 있도록 동주민센터뿐 아니라, 취약계층의 이용이 많은 복지기관으로까지 상담소를 확대했다.

상담은 도봉주거복지센터의 주거복지 전문상담사가 각각 주민들의 상황에 맞는 1대1 맞춤형으로 진행되며,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발굴 및 연계도 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주거문제에 대한 맞춤·통합적 상담(주거급여 및 주택바우처, 월세체납, 집수리, 재개발·경매로 인한 퇴거 등) ▲공공임대주택 입주 및 주거복지 제도관련 정보(임대주택 신청자격·종류·시기 등) ▲주택금융제도 안내(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주거안정월세 대출, 한부모가족 주거자금 소액대출 사업 등) ▲주거환경개선사업(수선유지급여사업, 희망의 집수리 사업, 에너지효율 개선사업 등) 등 주거환경 전반에 대한 상담이 가능하다.

한편 구는 지난 12일 도봉장애인복지관에서 올해 첫 찾아가는 주거복지상담소를 운영한 바 있다.

이후 오는 26일 도봉동노인복지센터, 4월10일 창동노인복지센터, 4월16일 창동종합사회복지관, 5월7일 도봉서원종합사회복지관, 5월21일 쌍문동노인복지센터, 6월4일 도봉노인종합복지관, 6월18일 쌍문3동 주민센터, 7월2일 창2동 주민센터, 7월16일 창5동 주민센터, 9월3일 방학1동 주민센터, 9월17일 창4동 주민센터, 10월8일 방학3동 주민센터, 10월22일 방학2동 주민센터, 10월29일 쌍문4동 주민센터에서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소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동진 구청장은 “이번 찾아가는 주거복지상담소 운영으로 높은 임대료와 노후한 주택 등으로 생활이 어려운 주거취약가구를 적극 발굴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마련하는 데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