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제30회 전국 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 성료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4-01 14:41: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7일간 500여 명 선수단의 뜨거운 열기로 지역경제도 덩달아 후끈 [영암=정찬남 기자]
▲ 영암군에서 열렸던 전국 세팍타크로 선수권 대회에 참가한 팀들의 열전 모습(사진)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제30회 전국 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가 지난 3월 25일부터 31일까지 7일간의 일정을 소화하며 성공적인 대회로 마감했다.

대한세팍타크로 협회가 주최하고 전라남도 세팍타크로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남·여 일반부, 대학부, 고등부로 나뉘어 더블이벤트(2인조), 레구이벤트(3인조), 쿼드이벤트(4인조) 3개 부문에서 뜨거운 열전을 펼쳤다.

대회 결과 부산광역시가 종합 우승을 차지했으며, 경기도와 경북도청이 준우승과 3위에 각각 올랐다.

부산체고는 3개 부문에서 1위로 36개 참가팀 중 가장 많은 우승을 거뒀다. 목원대, 서천여고는 2개 부문에서 우승해 뒤를 따랐다.

영암군은 2017년부터 3년간 전국규모 세팍타크로 대회를 유치해 군 체육발전과 종목 저변확대에 노력해 왔다.

군 관계자는“이번 대회로 7일간 500여 명이 우리 군에 체류하면서 숙박, 음식업 등 지역 상권에 약 1억 원의 지역경제 효과를 창출했다.”며“앞으로도 지역 여건을 반영한 스포츠마케팅을 더욱 확대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