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영남권
울산시, 크루즈 전용부두 건립 타당성 검토지역 관광 활성화 위해 연구용역 착수
  • 최성일 기자
  • 승인 2019.04.08 09:34
  • 입력 2019.04.08 09:34
  • 댓글 0
[울산=최성일 기자]
   
▲ 국제크루즈사진
 울산시가 지역 관광활성화를 위해 크루즈 전용부두 건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
울산시는 크루즈산업 관련 인프라 구축의 타당성 연구를 위한 ‘크루즈 전용부두 건립 기본구상 및 타당성연구용역’ 을 지난 4일 착수해 10월 완료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에서 추진 중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및 제2차 크루즈 산업육성 기본계획에 울산 크루즈 전용부두 건설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국제크루선인 ‘칼레도니안 스카이(Caledonian Sky, 스웨덴)’와 ‘리 소레알(Le Soleal, 프랑스)’이 지난 3월 31일 첫 입항을 시작으로 올해만 총 7차례 울산항에 기항한다.
울산항을 찾는 국제크루즈선은 1만 톤급으로 최대 승선인원 400명인 중소형 크루즈선으로 매년 4월에서 6월 사이 일본에서 출발해 울산항을 10회 정도 꾸준히 방문하고 있다.
승객은 대부분 유럽인이며, 울산항에 입항해 울산의 현대자동차 등 산업관광, 태화강대공원 등과 함께 경주를 관광한다.
최근 들어 울산관광컨텐츠 다양화와 경주와 인접한 지리적 요건으로 국제 크루즈선이 울산항에 기항하고 있으나 크루즈 전용터미널이 없는 상황으로 이번 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중장기 크루즈산업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매년 10여 척의 국제크루즈선이 울산항에 기항하고 있다.” 며 “울산항만공사와 함께 울산의 크루즈 산업관련 기반(인프라) 및 전용부두 건립의 타당성을 객관적으로 검토해 울산의 크루즈산업을 육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