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유승민의 뒷거래를 위한 ‘손학규 흔들기’?
편집국장 고하승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근 "유승민 의원이 '아무 변화도 혁신 의지도 없는 한국당에 안 갈 것이다. 바른미래당에서 (누가) 간다는 얘기도 못 들었다'고 하셨다는데 아주 시의적절한 발언"이라며 “당과 당원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하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유 전 대표가 자신의 말대로 한국당에 ‘안 갈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실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유승민 의원이 결국은 자유한국당 쪽으로 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유 의원이 '아무 변화도 혁신 의지도 없는 한국당에 안 갈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처음부터 그냥 납작 엎드리고 어떻게 가겠느냐. 그러면서 또 뒤에서 거래를 하면서 이제 대화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건 안 간다는 게 아니에요. 결국은 한국당이 개혁적 보수인 자기들을 데려가야 완성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잖아요”라고 했고, 이에 정두언 전 의원은 “맞다”고 거들었다.

필자의 생각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어떻게 보면 ‘안 가는 게 아니라 가고 싶어도 못가는 것’이라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현재 황교안 한국당 당대표는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라는 헌법 가치를 인정하는 모든 정치 세력을 끌어 담겠다는 이른바 '보수빅텐트론'을 계속 밀고 있다. 그러면서 ‘단계적 통합론’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창원 보궐선거 때 대한애국당 표가 너무 아쉬웠다. 우파 통합의 교훈을 얻었다"며 보수대통합 필요성을 역설했다. 

즉 한국당은 먼저 애국당과 통합 한 이후에 바른미래당 내에 있는 바른정당파 의원들과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유승민,하태경 의원은 절대 한국당에 들어갈 수가 없다.

이른바 태극기 세력이 두 사람의 입당을 용납하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박건희 대한애국당 대변인은 최근 논평을 내 "보궐선거 이후에 보수대통합 문제가 거론되고 있지만 탄핵을 주도했던 배신자들과는 같이 할 수 없다는 것이 당의 입장"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 애국당이 언급한 ‘배신자’는 누구를 의미하는 것일까?

조원진 애국당 대표는 “김무성, 유승민은 배신자고, 좌파 정권 세운데 혁혁한 공을 세운, 자유 민주주의 무너뜨리는 역할한 사람”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그는 또 지난달 한 언론인터뷰에서 “한국당이 김무성·홍준표 전 대표와 권성동·김성태 의원 4명을 당에서 내보내고,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를 입당시키지 않으면 보수 대통합이 되고 내년 총선에서 압승한다”며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리려면 분명하게 탄핵을 주동했던 정치인들이 정계를 떠나야 한다. 배신자들과는 같이 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당내 태극기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진태 의원은 “애국당과 합칠 날 멀지 않았다”며 “유승민.하태경 의원을 받으면 애국 우파들이 다 빠져 나간다”고 주장했다.

결국 유승민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한국당에 안 가는 것이 아니라 가고 싶어도 받아주지 않아 못가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한국당 입당을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닐 것이다. 정두언 전 의원이 예상하듯이 앞에서는 입당 안한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거래를 할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바른미래당에서 유승민 의원이나 하태경 의원이 개별적으로 빠져 나오는 것은 한국당 입장에서 큰 의미가 없다. 따라서 한국당이 태극기 세력의 반발을 무릅쓰고 그들을 개별적으로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들이 한국당으로 들어가는 길은 바른미래당을 ‘전리품’으로 한국당에 가져가는 길 뿐이다. 즉 ‘당 대 당’ 통합을 추진해야만 한국당이 그들을 받아줄 것이란 뜻이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바른정당파의 ‘손학규 흔들기’에 대해 “끝내는 그 사람들이 바른미래당 전체를 자유한국당에 자기들이 전리품을 가지고 가서 역할을 하려고 하는 노력”이라며 “빤히 보이는 수를 쓸려고 손학규 대표를 흔들어대는 것”이라고 규정한 것은 이런 연유다.

만일 바른정당파가 ‘손학규 흔들기’에 실패할 경우, 유승민 의원과 하태경 의원의 한국당 복당은 영원히 물 건너간다. 그러면 바른정당파 일부는 그들을 버리고 한국당으로 개별 입당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결과적으로 두 사람만 ‘정치 미아’로 남게 되는 셈이다.

어쩌면 하태경 의원이 유승민 의원에게 바른미래당 내부투쟁을 코치한 것은 이런 상황이 전개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고육책일지도 모른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낭랑18세 2019-04-14 12:34:58

    이리 저리 3류 잔머리 뒷골목 양아치들도 그런 행동은 안하거든
    누가 너희들에게 동정심줄 여유가 있겠냐

    너희들 없어도 정치 지망생 많거든
    기사들올라오니 너희들이 최고인줄아는데
    일반국민들은 네들에게 관심없거든

    자기들 입맛에 안맞으면 획 돌아서는
    그런 패거리 정치에 신물 난다.
    그냥 조용히 좀 살아라

    국민세금으로 살아가는 너희들 그런 정력 있으면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가서 봉사 활동이나 해라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