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강서구, 강원 산불피해 이재민 돕자··· 곳곳서 나눔온정 봇물
  • 황혜빈 기자
  • 승인 2019.04.16 14:19
  • 입력 2019.04.16 14:19
  • 댓글 0
개인·지역단체 성금·생필품 기부 잇따라
일자리사업 참여해 모은 150만원 기부한 노인도

 
   
▲ 지역단체가 강원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한 구호물품을 모으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최근 강원도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을 돕기 위해 모은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성금 모금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동해시 등 강원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피해복구 작업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진행됐다.

우선 지역주민들과 지역단체가 먼저 나섰다.

강원 산불 다음날인 지난 5일, 70대로 보이는 노인이 구청 당직실을 불쑥 찾아 민원 서류라며 봉투를 던져 놓고 갔다.
 
당일 당직자가 봉투를 열어 확인한 결과 산불 피해주민과 피해 복구를 위해 써달라는 내용의 손으로 직접 쓴 편지와 여행비용으로 모은 50만원이 들어있었다.

또 대한노인회 강서구지회 부회장인 이상연씨(72)는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적금을 붓고 있었는데 때마침 강원도 산불 뉴스를 접하고 적은 돈이지만 이재민을 돕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밝히며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해 1년간 모은 돈 150만원을 흔쾌히 내놓기도 했다.
 
이밖의 지역단체도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환경운동연합외 21개 지역단체는 지난 12일 구청 앞마당에서 산불피해 이재민 구호물품 접수를 받아 2.5톤 트럭 두 대 분량의 성품을 모았다.

지난 13일에는 이렇게 모은 기저귀, 의류, 침구류, 식료품 등의 생필품을 강서구와 자매결연도시인 강릉시를 직접 방문해 구호물품과 함께 따뜻한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지역주민들의 잇따른 성금 참여 소식을 들은 노현송 구청장을 비롯한 1600여명의 구청 직원도 산불피해 모금에 동참해 총 1400만원의 성금을 모아 전달할 예정이다.

노 구청장은 “이번 산불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지역주민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피해 복구가 조속히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