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호남권
목포해경 침몰선박불법해체 묵인 의혹 불거져
  • 황승순 기자
  • 승인 2019.04.16 17:36
  • 입력 2019.04.16 17:36
  • 댓글 0
   
[목포=황승순 기자] 목포시 삼학도 구해경부두에서 선박불법해체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본보(8일자 14면)보도와 관련 해경에 신고 접수된 이후에도 불법작업이 계속 이루어졌던 것이 드러나 해경이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해당 D업체는 불법해체 신고가 해경에 접수된 지난 3일 이후에도 불법해체를 계속해 해체작업을 모두 끝낸 8일에야 철수했다.

이 때문에 해경의 업체 봐주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선박불법해체 신고를 접수한 3일 해경서산파출소는 현장출동 후 작업자가 없어서 철수했다가 다음날 다시 가서 현장보고를 본서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경의 작업자가 없었다는 설명과 달리 당일 현장에서는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자 작업책임자가 없어서 그냥 왔었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이같은 해명도 설득력이 떨어진다.

작업자들을 통해 작업책임자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해경이 불법현장을 목격하고도 작업정지 등의 조처가 없었던 것이다.

해경은 “작업중지 명령은 재차 하였고 업체측 직원으로 하여금 조선소 등으로 선박해체작업 중지명령과 선체를 이동할 것을 재차 지시했다”고 밝혔으나 해경단속이후에도 불법이 계속됐다는 질문에도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또한 해경은 침몰선박이 해경부두로 운반된 배경에 대해 “업체가 상가조선소를 선정하지 못해 현장 감식을 위해 해경부두에 양륙시키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으나 다른 침몰선박 등이 수수료를 지급하며 조선소를 이용하는 사례에 비해 형평성에 맞지 않다.

더구나 해경의 안마당이나 다름없는 구)해경부두에서 버젓이 불법행위가 이루어지고 있는데도 신고가 있을때까지 적발 퇴거 등 조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해경이 불법해체를 눈감아주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목포해경은 “업체를 상대로 불법해체과정을 조사중이다”며 “관련법규에 따라 엄중 조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황승순 기자  whng04@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