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구태세력 하태경의 손학규 흔들기...왜?
편집국장 고하승
   



기존의 거대 패권양당에 실망한 국민이 지난 20대 총선에서 신생정당인 국민의당에 전폭적인 힘을 실어주었다. 적대적 공생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양당제를 끝장내고 유권자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주는 다당제를 이루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었다.

그 숭고한 뜻을 이이어가고 있는 게 현재 내분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다.

그런데 바른미래당은 지금 국민의 뜻을 받들어 다당제를 유지하려는 미래세력과 자신의 금배지를 위해 양당제로 회귀하려는 구태세력이 정면 출동하는 모양새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복당을 갈망하지만 배신자로 낙인찍혀 개별적으로는 도저히 복당할 수 없는 구태세력들이 손학규 흔들기에 나섰다. 사실상 바른미래당 붕괴작전을 시작한 셈이다.

그 전면에 하태경 의원이 총대를 메고 나섰다. 많은 사람들은 그 배후에 하 의원의 코치를 받고 있는 유승민 의원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 의원 스스로 자신이 유 의원에게 코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대체 이들은 왜 20대 총선에서 나타난 민의를 거스르고 안철수 전 대표가 만든 국민의당의 뜻을 이어가는 바른미래당을 폭파시키려는 것일까?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구태세력이 손학규 대표의 사퇴 요구를 요구하면서 비상대책위 구성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이것은 책임진다는 미명하에서 당이 사실상 해체의 길로 가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되면 적당히 해서 야권 즉 자유한국당과 연대를 하거나 합당해야 되겠다는 소리를 한 분이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박 의원은 이제 와서 그러면 이 당을 만든 자체가 자기모순에 빠지고 국민들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그 죄가 얼마가 큰지를 스스로 느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의 말은 한마디로 손학규 흔들기에 나선 사람 가운데 어느 한 사람이 비대위를 구성해 적당히 한국당과 합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는 것이다. 앞서 박 의원은 구태세력의 손학규 흔들기에 대해 한국당에 바른미래당을 전리품으로 가져가기 위한 것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결국 하태경 의원을 비롯한 과거회귀 세력이 손 대표를  집요하게 흔들어 대는 것은 당권을 장악해 전리품으로 한국당에 진상하고 그 대가로 자신들이 복당을 하려 한다는 것이다. 각종 언론과 전문가들 역시 대부분 그런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다당제를 지지하는 마음에서 국민의당에 표를 몰아주었던 유권자들이 분노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일 것이다.

그 중에는 한국당에 가고 싶은 사람은 이학재 의원처럼 그냥 탈당해서 가면 되지 왜 당을 흔들어 대고 당권에 욕심을 내느냐고 화를 내는 사람들도 있다.

정말, 대체 왜 그러는 것일까?

이유는 간단하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적어도 태극기 세력 등 보수성향의 유권자들로부터 배신자로 낙인찍힌 유승민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죽어도 한국당에 복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당과 통합 1순위로 꼽히는 대한애국당의 조원진 대표는 유승민 의원을 배신자로 규정하며 통합대상이 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한국당 내 태극기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진태 의원은 아예 유승민·하태경 의원을 콕 집어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두 사람이 한국당에 들어 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바른미래당 당권을 장악해 당대당 통합 형식을 위하는 것이다. 그러나 말이 통합이지 그들과 함께 입당하는 사람들까지 한국당에서 배려할 리 만무하다. 결국 두 사람의 개인적 욕심, 즉 한국당 복당이라는 욕망을 달성하기 위해 바른미래당을 폭파시키는 음모가 바로 손학규 흔들기인 셈이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내부 결집만 이룬다면 상당한 비전이 있는 정당이다. 붕괴시킬 이유가 없다.

오늘 쿠키뉴스와 조원씨앤아이가 공동으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응답률 2.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결과가 발표됐는데, 바른미래당은 의원 수가 고작 29명에 불과한 소수정당임에도 대권후보로 국민적 지지를 받는 사람은 의원 100명이 넘는 거대 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똑같은 3명이나 됐다. 

실제 범야권 대권주자로 한국당에선 황교안(25.4%), 오세훈(7.2%), 홍준표(5.2%) 등 3명이 이름을 올렸고 바른미래당에선 유승민(13.8%) 손학규(5.5%), 안철수 (3.9%) 등 3명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지지율이 10%대에 육박하는 정의당에서 심상정(7.2%) 의원 한명이 이름을 올리고 14명의 의원을 거느린 민주평화당에선 단 한 사람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에 비하면 희망을 기대할 수 있는 정당이다. 따라서 희망이 있는 바른미래당을 붕괴시키고 한국당에 전리품으로 갖다 바치려는 저들의 음모에 대해 당원들이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는 판단이다. 그런데 극히 일부이긴 하지만 여기에 부화뇌동하는 국민의당 출신인사들은 뭔가? 

남이 장에 가니 거름지고 장에 간다는 속담이 떠올라 씁쓸하기 그지없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