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서울시, 희망온돌 긴급기금 운영··· 서울 지역 긴급 위기가구에 신속 지원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9.04.22 18:34
  • 입력 2019.04.22 18:34
  • 댓글 0
의료비 100만원·임차보증금 (최대)500만원

[시민일보=전용혁 기자]서울시는 갑작스럽게 생활이 어려워졌음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의 법적지원 기준에서 벗어나 생활고에 놓인 복지 사각지대 속 위기가구에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을 지원한다.

그동안 국민기초생활 보장 기준보다 완화된 서울형 기초생활보장 제도로 빈곤 해소를 위해 노력한 서울시는 국가형 긴급복지ㆍ서울형 긴급복지를 통해 신속한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돕고 있다.

또한 시는 갑작스러운 실직 등 어려운 생활로 인해 지원이 반드시 필요함에도 공적 지원 기준에서 벗어나 도움을 받지 못하는 긴급 위기가구를 위해 ‘희망온돌 위기 긴급기금’ 운영으로 복지 사각지대 속 시민들을 돕고 있다.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 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배분을 통해 시행하고 있다.

시는 희망온돌 위기긴급기금으로 지난해까지 총 16만6466가구에 103억1700만원을 지원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취약계층 위기가구 지원, 서울형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 등이 있다.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 사업은 법적지원 기준에서 벗어난 일정 소득 이하(기준중위소득 100% 이하ㆍ4인 가구 월 소득 461만3536원 기준) 긴급지원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생계ㆍ의료ㆍ주거ㆍ기타 긴급비를 가구 당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부터 의료비의 경우는 가구가 아닌 개인으로 지원하되, 가구 당 최대 3인까지 300만원(1인 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희망온돌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 신청은 서울시 소재 100개의 거점기관(사회복지시설)에서 상시 신청 할 수 있으며,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진행 절차는 지원신청 후 소득조회를 거쳐 거점기관의 기금배분회의를 통해 지원여부가 결정되며, 지원 후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진행한다.

서울형 임차보증금지원은 가구 당 최대 500만원 이내 지원을 원칙으로 한다.

서울형 임차보증금 지원은 500만원 이하 지원을 원칙으로 한다.

그러나 SH/LH 입주가구일 경우에는 최대 450만원을 지원하며, 일반주택 입주의 경우에는 복합적인 위기사유로 인정될 경우 최대 100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

동주민센터 뿐만 아니라 지역종합복지관, 주거복지센터에서 22일부터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후에는 서울시복지재단 기금배분위원회의에서 적합성을 판단해 지원을 결정하고, 지원 후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진행한다.

황치영 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선정기준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법적지원 외에도 다양한 복지자원을 통해 갑자기 절망에 빠진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