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大法 “재택위탁집배원도 노동자”
  • 황혜빈 기자
  • 승인 2019.04.23 18:47
  • 입력 2019.04.23 18:47
  • 댓글 0
근로자인정 원심 확정
노조 “상식적인 당연한 판결”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대법원이 아파트 등 한정된 구역에 단시간 우편물을 배달하는 재택위탁집배원도 노동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3일 재택위탁집배원 유 모씨 등 5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재택위탁집배원이 수행한 우편배달업무는 국가가 체계적 조직을 갖춰 전 국민에게 제공해 온 본연의 업무로 관련 법령에서 취급자격과 업무처리 방식, 위반 시 민·형사상 제재에 관해 엄격한 규율을 하고 있다"며 "재택위탁집배원 역시 국가에 종속돼 지휘·감독을 받는 노동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재택위탁집배원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 위기 이후 정부 차원의 구조조정 일환으로 도입된 제도로, 아파트와 같이 한정된 구역의 배달업무를 담당한다.

우정사업본부는 함께 도입된 상시·특수지 위탁집배원들과는 근로계약을 맺었지만, 재택위탁집배원과는 근무시간이나 배달량에 따라 수수료를 달리 지급하는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위탁집배원으로 일했던 유 모씨 등은 "국가의 지휘·감독을 받는 노동자로 인정해달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1·2심은 "재택위탁집배원의 업무가 노동자로 인정받는 상시·특수지 위탁집배원과 동일하고, 재택위탁집배원의 계약해지 사유가 실질적으로는 징계해고와 유사하다"며 노동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도 "국가를 위해 배달업무를 수행한다고 인정된다"며 하급심 판단이 맞다고 봤다.

한편 공공운수노조 전국우편지부는 대법원 판결 직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재택위탁집배원은 그동안 노동자로서 받아야 할 주휴수당과 연차휴가, 4대보험 혜택도 없이 최저임금노동자로 일해왔다"며 "근로자 지위를 확인한 대법원 판결은 상식적이고 당연한 판결로서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