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불구속 요구’ 윤중천 진술거부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4.23 18:47
  • 입력 2019.04.23 18:47
  • 댓글 0
檢, 소환 2시간 만에 귀가 조치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을 둘러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윤중천씨(58)가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나흘 만에 검찰에 자진 출석했다.

그러나 윤씨는 진술을 거부하고 2시간여 만에 귀가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23일 오전 10시 윤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윤씨가 진술거부권을 행사함에 따라 낮 12시10분께 돌려보냈다.

윤씨는 수사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동부지검 청사를 나서면서 "별장 성접대와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수사단은 영장 기각 다음날인 지난 20일 윤씨에게 출석을 요구하고 일정을 조율한 끝에 이날 소환했다. 윤씨가 검찰에 자진 출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수사단은 윤씨를 상대로 그의 개인비리 혐의는 물론 이번 수사의 본류에 해당하는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까지 전방위로 조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조사가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남에 따라 윤씨를 재소환하는 한편 보강수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윤씨 측은 영장을 재청구하지 않고 불구속을 보장하면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의 변호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윤씨에게 '신병을 더 이상 문제삼지 않으면 모든 걸 협조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받아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윤씨는 2006∼2008년께 자신이 소유한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서 김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다는 의혹의 당사자다.

검찰과거사위는 윤씨가 2005∼2012년 김 전 차관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정황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단은 최근 윤씨와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모씨로부터 피해사실을 입증할 만한 증거자료를 제출받은 상태다.

수사단은 윤씨가 2008년부터 강원도 홍천에 골프장 개발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인허가를 받아주겠다며 부동산개발업체 D레저로부터 15억원을 받아 챙기는 등 개인 비리를 저지른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17일 체포했다.

수사단은 다음날인 18일 윤씨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반면, 법원은 19일 "수사를 개시한 시기와 경위, 영장청구서에 기재된 범죄 혐의 내용과 성격, 주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 정도에 비춰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