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금배지 ‘꽃길’만 걸어온 유승민
편집국장 고하승
   



정치인은 국민 앞에 솔직해야 한다.

그런데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전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사실 그의 모든 행보는 자유한국당을 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각 언론이 하나같이 그의 한국당 복귀를 점치는 것은 그런 연유다. 

이현웅 바른미래당 조직위원장은 유 의원을 필두로 한 바른정당계 원외위원장들과 국민당계 일부 마포팀 몇명이 손을 잡고 손학규,김관영 퇴진론을 제기하는 것에 ‘우측 깜빡이론’으로 비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28일 당내에서 벌어지는 내홍과 관련, “이 싸움의 전선은 명확하다”며 “선거제 개편을 좌절시켜 바른미래당 회생의 마지막 숨통을 끊어놓고 당을 장악해 바른미래당 당권을 쥔 후 자유한국당과 지분협상 및 당대당 합당으로 2번 달고 선거출마하려는 자유한국당 합당세력과, 힘들고 어렵더라도 바른미래당을 수호하며 선거제 개편을 통해 당의 생존을 유지하며 나아가 제 3의 길을 지키겠다는 세력과의 한판 승부”라고 규정했다.

이 위원장은 앞서 전날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가 우측 깜박이 켜고 계속 우회전을 시도하는 게 모든 이의 눈에 보인다.”며 “실제 저 구성원들 다수는 사석에서 ‘당대당 합당이라면 자유한국당과 합당 못할 것이 무어냐’고 말하는 걸 적어도 실명 댈 수 있는 사람 10명이상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우측 깜빡이 켜고서 나는 직진한다고 거짓말이나 하지 마라”며 “차라리 3당 하는 게 너무 힘들어서 이제 따뜻한 곳으로 기회 봐서 가야겠다고 하면 연민이 가고 이해나 가겠다. 나도 이해는 간다. 우측 깜빡이 켰으면 우회전해라”고 직격했다.

그런데도 유승민 의원은 전날 팬클럽과 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한국당 복당설을 일축했다.

사실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유승민 행보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구심을 품고 있다. 한국당 복귀를 위한 ‘처절함 몸부림’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특히 안철수 전 대표는 공수처 설치를 대선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으며, 국민의당을 창당한 그는 다당제 안착을 위해 ‘연비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을 일관되게 해왔다. 그런데 그와 함께 공동으로 당을 이끌기 위해  패스트트랙을 반대한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

더욱 가관인 것은 그의 명백한 거짓말이다.

유 의원은 한국당에 복귀하느냐는 질문에 “저는 쉽고, 편하고, 거저먹고, 더 맛있어 보이고, 계산기를 두드려 이익이 많아 보이는 그런 길은 가지 않는다”는 말로 탈당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항상 ‘꽃길’만 걸어왔다. 새누리당 출신인 그는 새누리당 텃밭으로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는 대구를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다. 특히 지난 지방선거 당시 바른미래당 출마자들이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 유 의원의 동반출마를 간곡하게 요청했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유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원할 경우 자신은 다른 지역에 출마할 수 있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렇게 해서 시너지 효과를 내면 바른미래당 후보들이 의미 있는 득표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유 의원은 이런 요청을 일축했다. 자신은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이다. 쉽고 편하고, 거저먹는 길을 가겠다는 선언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결국 안철수 전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 나 홀로 출마해 어려운 싸움을 해야 했고, 그 결과 참패해 독일로 가야하는 상황으로 내몰렸던 것이다. 게다가 그 과정에서 유 의원의 복심으로 통하는 이준석 최고위원은 안철수 전 대표를 조롱하는 의견을 잇달아 개진한 바 있다.

만일 그 때 유 의원이 당원들의 출마요청을 받아들였더라면, 안철수 전 대표가 그렇게 비참하게 패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자신의 금배지를 위해 어려운 길을 외면한 그가 “저는 쉽고, 편하고, 거저먹고, 더 맛있어 보이고, 계산기를 두드려 이익이 많아 보이는 그런 길은 가지 않는다”고 하니 얼마나 웃기는 이야기인가.

유 의원은 이제라도 국민과 당원 앞에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

지금 자유한국당의 적극적인 지원 앞에 유 의원과 바른정당 의원들의 만면에는 미소가 번지고 있다. 그 미소의 의미가 무엇인가. 

자유한국당의 첨병 역할을 자처하며, 다당제 근간인 선거제 개편안이 담겨 있는 패스스트랙 저지에 앞장서는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당 복당을 의망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절대 이럴 수는 없다. 유 의원이 단 한번만이라도 금배지를 위한 ‘꽃길’이 아닌 정의를 위한 ‘가시밭길’을 걷는 모습을 보고 싶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관심 2019-04-30 09:02:09

    간만에 보는 정시나간 기사네요.. 바른정당에서 한국당 복당파들 스믈스믈 복당할 때에도 끝까지 가시밭길 걸어온 건 쏙 빼 놓고, 바른정당에서 대선 출마한 것도 가시밭길이지 꽃밭이라고 할 수 있나요?? 대구가 어쩌고 저째?? 이런 쓰레기 같은 기사 좀 올라 오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