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로컬거버넌스] 서울 광진구, 서울동화축제 4일 개막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4.30 16:13
  • 입력 2019.04.30 16:13
  • 댓글 0
와글와글··· 폴짝폴짝··· 놀이세상 활짝
동화속 주인공들과 함께 신나는 행진
어린이대공원 일대 420m구간 차량통제
이색복장·분장 시민참여 퍼레이드 눈길
퍼레이드 놀이터등 새 프로그램도 선봬
마임·마술 버스킹공연등 볼거리도 풍성

 
   
▲ 지난해 '제7회 서울동화축제'에서 수방사 군악대 퍼레이드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광진구청)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서울시와 함께 오는 4~6일 3일간 어린이대공원 및 능동로 일대에서 ‘제8회 서울동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와글와글 동화나라, 폴짝폴짝 놀이터’를 주제로, 동화축제 캐릭터인 나루몽이 잠들어 있다가 깨어나 동화나라와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함께 신나는 축제를 만들어가는 콘셉트로 열린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5일 어린이날에는 어린이대공원역 사거리부터 어린이대공원 정문 주차장 사이 총거리 420m 왕복 6차선 구간을 오전 9시~오후 6시 전면 통제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시민일보>는 어린이날을 맞아 3일간 어린이대공원 일대에서 펼쳐지는 '제8회 서울동화축제'에 대해 자세히 살펴봤다.


■ 어린이날 '어린이 방송국'·'전우치놀이단'·'퍼레이드 놀이터' 프로그램 선보여

특히 5일에는 이전 축제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우선 지역 초등학교 4~6학년 학생 16명이 퍼레이드와 축제 소식을 전달하는 ‘어린이 방송국’과 도로에 그림을 그리는 드로잉 존에서 전우치놀이단, 거대풍선인형과 어울려 노는‘퍼레이드 놀이터’를 마련해, 시민 참여형 축제로 만들었다.

또 국내 아동출판사 13곳에서 참여한 ‘동화책 아트페어’가 열리고, 이와 연계해 참여 출판사의 대표적 캐릭터를 전시한 ‘북적북적 동화나라 전시회’가 1~6일 개최된다.
 
더불어 4차 산업에 발맞춰 VR센서를 활용해 직접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가상공간을 체험하는 인터렉티브 미디어 체험 공간을 조성하고, 동화축제 홍보와 안내를 해주는 AI로봇 3대를 배치한다.

5일 오전 11시부터 어린이대공원 정문 앞 도로에서는 본격적인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은 전우치놀이단과 함께 하는 모듬북·대고 퍼포먼스와 나루몽 사자춤 버나놀이를 시작으로, 김선갑 구청장이 참여하는 타북행사와 나루몽 풍선 제막식 순으로 꾸며진다.

마지막으로 광진광장부터 능동로, 정문 앞 데크 특별무대까지 이어지는 퍼레이드를 펼친다. 퍼레이드에는 고적대와 광진구립 청소년 합창단, 광진풍물동아리 연합회 등 지역 시민단체, 이색복장 및 분장을 하고 온 가족 참가자 등 700여명이 참여해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 다양한 공연 개최

축제기간 동안에는 다양한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열린무대에서는 4일 '미니특공대 공연'과 '봄바람 낭독회', 5일에는 '번개맨', '고고다이노 싱어롱쇼'가 열리고, 6일 잔디마당에서는 '제5회 전국동화스토리텔링 대회'가 열려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이밖에도 축제가 열리는 3일 내내 잔디마당에서는 ▲서울동화센터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딱따구리 나무공방’ ▲어린이 작품 전시와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이야기 ‘구연동화’ ▲부루마블 게임 ▲페이스페인팅 ▲동화 네일아트 ▲월드비전 ▲가족건강한마당 ▲공유기업 ‘픽셀’ 체험 ▲생생문화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축제 기간이 끝난 후에도 아이들이 어린이대공원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4~12일 어린이대공원 중앙로에서는 다양한 마임과 마술을 구경하고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버스킹 공연이 열리고, 구의문 잔디광장에서는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에어놀이터와 무장애놀이터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동화축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갑 구청장은 “어린이대공원은 어린이들에게는 즐거운 놀이공간으로, 어른들에게는 추억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가정의 달 5월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올해 축제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니 많이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