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식 열려… “제2의 개항 선언”

안기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1 17:1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해양 거점도시 향한 ‘대장정의 기적’ 울리다 [창원=안기한 기자]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일 마산항 개항 120주년을 맞아 해양항만의 새 시대를 여는 ‘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식 및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주영 국회부의장(마산합포구), 방태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 김지수 경상남도의회의장, 이찬호 창원시의회 의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 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식 열려… “제2의 개항 선언”

<마산성신대제-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을 기원하다>

이날 행사는 마산성신대제를 시작으로 마산항의 안녕과 창원시 해양항만 발전을 기원하면서 시작됐다. 마산성신대제는 마산지역에서 예로부터 전해오던 전통문화였으나 250여년 전 마산포에 조창이 생기면서 관민이 함께한 대단위 민속행사로 발전했다. 이번 마산항 개항 120주년을 맞아 마산성신대제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이 초헌관으로 이찬호 창원시의회 의장이 아헌관, 김정대 창원시근현대사기념사업추진위원장이 종헌관으로 참여하여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의 시민이 함께하는 창원시정의 의미를 되살렸다.

마산성신대제는 2016년 5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38호로 지정되었으며 전국의 항구도시에서 유일한 무형문화재로 등록되었다.
▲ 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식 열려… “제2의 개항 선언”

<그 시절, 마산항의 사람들>

행사 오프닝으로 ‘그 시절 그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연극이 공연됐다. 4인 가족을 연출하여 창원 출신의 독립운동가, 문화예술인, 민주열사 등이 소개됐다. 또 70, 80년대 마산항을 배경으로 형성된 마산수출자유지역과 창원국가산업단지의 근로자와 모든 시민을 현재 창원시가 있게 한 주역으로 소개하며 그 시절 마산항의 사람들은 모두가 창원 시민임을 되새기는 자리가 됐다. 이 연극을 통해 창원시는 과거에도 현재에도 마산항(창원시)의 중심은 창원 시민임을 전달했다.

<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하여>

기념식은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하여 창원시장의 기념사 및 국회의원,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의 축사로 진행됐다. 특히 마산항 개항 120주년이 창원시민에게 주는 의미와 창원시의 미래 해양항만발전에 대한 포부가 담겼다. 또 마산항 개항 120주년 백서 영상은 ‘마산항 개항 120년 창원의 길을 묻다’라는 의미로 창원 시정의 중심이 사람(창원시민)에게 있음을 명백히 전달했으며, 마산항과 함께 신항(진해)의 영상도 소개해 창원시 해양항만의 무한한 발전 비전을 나타냈다.

<창원시, 제2의 개항을 선언하다>

창원시는 324km 해안선과 3개의 무역항을 가진 명실상부 해양항만의 도시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마산항 개항 120주년 기념식을 통하여 창원 제2의 개항을 선언하고 신해양 거점도시를 향한 대장정의 기적을 울리는 해양항만발전 비전을 선포했다. 창원 제2의 개항 선언문에는 창원바다가 가진 자주성과 정체성, 창원바다가 지니는 가치성을 되찾아 후대에 전승해야 하는 시대적 사명과 의무가 담겼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무엇보다도 시정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창원시 해양도시로의 발전 비전과 포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며 “앞으로 창원시가 동북아 新해양 거점도시로 거듭나고 해양물류와 국가산업의 중심이 되는 날이 가까워진 것을 실감할 수 있어 뜻깊은 행사였다”고 말했다.

<창원 제2의 개항 선언문>

우리는 동북아 新해양 거점도시로의 대전환을 이루기 위해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하나. 제2의 개항은 120년 前 물류 관문도시로서 첫 항해를 시작한 창원이 물류, 문화, 사람을 아우르는 해양 거점도시로 신 지평을 열어갈 것을 천명한다.

하나. 100만 해양도시 창원의 해양자주권과 마산만 브랜드가치를 드 높여 동북아 해양메카로의 국제적 명성을 구축하는데 노력한다.

하나. 창원바다에서 해양산업 생태계가 태동하고, 창원내륙은 바다와 대륙을 잇는 해양물류 거점으로 육성해 新해양산업 창조도시로 거듭나는데 집중한다.

하나. 창원바다를 찾는 해양관광 천만도시를 완성해, 명실상부한 동북아 해양도시로의 위상을 굳건히 다진다.

우리는 사람과 바다 중심의 새로운 해양시대를 열어가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