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의회
권순선 서울시의원, "SH공사, 한옥마을 토지 이전등기 7년째 안해"
  • 이대우 기자
  • 승인 2019.05.08 15:16
  • 입력 2019.05.08 15:16
  • 댓글 0
5분발언
“건물만 주민것··· 재산권 침해”
시에 감독·대책 마련등 촉구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권순선 의원(더불어민주당·은평3)은 최근 열린 제28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의 안일한 행정처리 실태로 인해 주민의 개인재산권이 침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총 255개 필지에 달하는 은평 한옥마을은 2012년 최초 분양됐으나, 최초 분양일로부터 7년이 지난 현재까지 모든 토지가 아직도 SH 소유로 돼 있다. 토지를 분양받아 잔금까지 다 치른 주민들이 건물을 짓고 5년 넘게 살고 있는데 아직까지도 이전등기가 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에 권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의 땅으로 돼 있어 한옥을 지을 때 은행대출을 받을 수도 없었고, 사업 준공이 된 이후에는 또 다른 문제가 발견돼 주민들은 또 다시 기다려야 한다”며 “SH가 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행정편의 중심의 업무처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한 강남·서초지구의 경우 준공 이후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지적정리, 소유권보존등기와 이전등기를 모두 마친 반면 사업여건이 비슷한 세곡2지구는 준공된 지 2년이 지났는데 아직까지 소유권보존등기조차 안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 20년간 SH가 분양한 단독주택지 9개 지구, 500여 필지 중 준공 후 이전등기까지 제대로 이뤄진 사례는 단 한 곳밖에 없으며, 준공이 됐더라도 소유권보존등기일까지 평균 2~4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SH가 개발하고 공급하는 대부분의 단독주택이 줄줄이 소유권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권 의원은 “SH에 대한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며 “SH의 관리감독권을 갖고 있는 서울시장이 SH 문제에 대해 엄중히 인식하고, 서울시가 시민 중심의 행정을 실천하고 효율적이고 신뢰받는 SH가 될 수 있도록 대책마련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