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로컬거버넌스] 서울 중구, ‘을지로 노맥 축제’ 내일 개막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9.05.09 14:07
  • 입력 2019.05.09 14:07
  • 댓글 0
1000원으로 즐기는 행복··· 노가리골목 ‘맥주 파티’로의 초대
맥주도 노가리 안주도 단돈 1000원··· 20개 업소 참여
맥주 빨리 마시기·노가리 빨리 까기등 이색 이벤트 풍성
   
▲ 지난해 노맥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맥주잔을 부딪히며 즐거워하고 있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고된 하루의 끝,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싶다면 을지로 노가리 골목에 가보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10~11일 양일간 을지로 명물거리인 노가리 골목 일대에서 을지로 노가리호프 번영회가 주관하는 '2019 을지로 노맥(노가리+맥주) 축제'가 열린다고 밝혔다.

2013년 첫 선을 보인 후, 올해 5회를 맞는 노맥 축제에는 노가리 골목 일대 20개 업소가 참여한다.

첫날은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후 7~10시, 이튿날은 오후 3~10시 진행된다.

<시민일보>는 축제 기간 중 단돈 1000원에 생맥주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2019 을지로 노맥축제에 대해 자세히 살펴봤다.

■ 생맥주 500cc가 단돈 1000원
   
▲ 노가리가 구워지는 모습.

축제에서는 생맥주 500cc를 단돈 1000원에 판매한다. 평소 3500~4000원선인 생맥주를 같은 가격으로 4잔이나 마실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또한 연탄불에 잘 구워내 특유의 불 맛과 고소한 맛이 일품인 노가리 안주도 1000원에 맛볼 수 있다.

여기에 감칠맛을 더해주는 노가리 골목만의 특제 소스는 맥주를 부르는 맛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축제에서 빠질 수 없는 즉석게임도 준비된다. 맥주 빨리 마시기, 노가리 빨리 까기와 같은 스피드 대결 게임과 퀴즈 맞추기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펼쳐지면서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것이다.

을지로 노가리호프 번영회는 행사 판매수익금 전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이도록 중구 복지사업인 '드림하티'에 기탁할 예정이다.

■ 노가리 골목 일대 옥외영업 허용
   
▲ 지난해 노맥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구는 2017년부터 노가리 골목 일대에 대해 옥외영업을 허용하고 있다. 그동안 도로변에 간이 테이블과 의자를 놓고 영업하는 것은 불법이었지만 구는 이 일대를 골목 관광명소로 발전시켜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옥외영업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퇴근 시간 이후면 한적해지는 을지로 일대와 달리, 노가리 골목만큼은 평일 저녁에도 많은 인파로 북적이는 '핫 플레이스'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구는 2016년 첫 선보인 을지로 골목길 투어 '을지유람'에 이어 '新을지유람' 코스에도 노가리 골목을 포함시켰다.

新을지유람은 방산시장에서 노가리 골목까지 20개 지점을 둘러보는 투어로 지난 4월2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시원한 생맥주와 노가리로 스트레스를 말끔히 날려버리고 을지로 골목의 매력에 흠뻑 빠져드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사항은 을지로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