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돌아왔다' 여수의 아들, 장범준 등장에 식당 골든벨 "900명 공짜 식사"

서문영 / 기사승인 : 2019-05-13 03:35: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슈퍼맨이돌아왔다' 장범준이 여수에서 골든벨을 울렸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딸 조아와 아들 하다를 데리고 여수에 간 장범준의 모습이 안방을 찾아갔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여수를 먹여 살린 장범준, 여수 오면 전 테이블 식사 무료'라는 한 식당의 모습이 '짤'로 떠돌아다니고 있었던 바.

장범준은 그 짤을 자신도 알고 있다며 "안 올 거라고 생각하고 너무 자신만만했던 게 아닌가?"라 말하며 직접 식당으로 향했다.

식당에 와 있던 손님들은 장범준 강림(?)에 깜짝 놀라 소리를 질렀다. 아쉽게도 가게 주인은 해외 여행 중이었으나, 약속대로 모든 테이블 식사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장범준은 "마케팅 아닌 진심을 담은 기다림이라는 걸 깨달았다. 여수 콘서트를 하면 비용 지불 다 하고 그 쪽에서 회식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무려 900명이 방문해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