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혜리 최수린, 알고보니 친자매...그녀들의 가정사는?

서문영 / 기사승인 : 2019-05-13 23:5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혜리-최수린 자매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혜리와 최수린은 과거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설날 맞이 ‘가족 특집’에 출연해 친자매임을 알렸다. 자매 임에도 성이 다른 이유는 집안의 반대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유혜리는 최수린과 활동 명이 다른 이유에 대해 “원래 성은 최 씨인데 집안에서 연예인하는걸 반대해서 이름을 변경했다. TV에 나오는 내 모습을 보고 부모님이 ‘너냐’고 물으면 아니라고 했었다”고 이름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했다.

최수린과 유혜리 모두 이름보다는 드라마 속 악역으로 대중에게 더 잘 알려진 배우다. 악역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다양한 악역을 소화해온 두사람은 그만큼 ‘악역’관련 고충도 많았다.

유혜리는 “식당만 가면 욕을 먹는다”고 말하며 “국밥의 국물이 튀도록 놓고 가신 뒤 소리 없이 입모양으로 ‘나쁜X’라고 하고 돌아가는 분들도 있다”고 토로했다.

최수린 역시 “백화점 같은 곳에서 ‘쟤 그 계집애잖아’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악역으로 인해 욕을 먹고 있음을 밝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