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영남권
경남 밀양시, 명예의 전당 기부자‘예우’한단계 높여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다이아몬드 클럽’ 존 설치
  • 최성일 기자
  • 승인 2019.05.14 18:09
  • 입력 2019.05.14 18:09
  • 댓글 0

[밀양=최성일 기자]  

   
▲ ※사진: 밀양시청 1층 명예의 전당 모습

밀양시는 14일, 시 청사 1층 로비에 마련되어 있는 기부자 명예의 전당 내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다이아몬드 클럽’ 존을 추가 설치했다.

 

명예의 전당은 민선6기 들어 밀양시 발전을 위해 기부금품을 기탁한 분의 고마운 뜻을 새기고 널리 기부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5년도에 설치하여 관리해 오고 있다.

 

2015년 설치 당시 4개 존 ▲브론즈 클럽 500만 원 이상, ▲실버 클럽 1,000만 원 이상, ▲골드 클럽 2,000만 원 이상, ▲플래티늄 3,000만 원 이상에 88명의 기부자 동판이 등재됐었다. 2019년 5월 현재는 206개의 동판이 만들어져 기부자가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시는 지난해 매년 기부자 수가 증가하고 동일인의 기부금액 누적으로 플래티늄 클럽 구간의 동판 부착 개수를 늘리는 확장 공사를 시행하고, 이번에는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구간인 ‘다이아몬드 클럽’ 존을 추가 설치하여 기부자에 대한 예우와 자긍심을 높여 나가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기부금액의 액수와 상관없이 기부를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소중한 기부금품은 밀양발전을 위해 잘 쓰여질 것“이라고 전했다.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