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교통
출근길 버스대란 없었다... 파업 불씨는 여전
  • 황혜빈 기자
  • 승인 2019.05.15 17:17
  • 입력 2019.05.15 17:17
  • 댓글 0
서울 등 8개 지역서 파업철회
경기 · 충남 등 5곳은 유보키로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등 전국의 버스노조가 예고했었던 15일 파업을 철회·유보해 출근길 버스 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울산 버스노조는 이날 오전 협상을 타결해 이른 시간대 버스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현재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상태다.

서울, 인천, 부산, 광주, 대구, 울산, 전남, 경남 등 8개 지자체 버스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임금·단체협약을 타결지었다.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버스 노조는 가장 늦게 협상을 타결지어 지역내 7개의 버스 회사 중 5곳이 운행을 중단해 시민들이 출근길에 불편을 겪었다.

출퇴근 이동 인구가 많아 버스 대란에 대한 우려가 컸던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파업 철회로 버스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 전에 극적으로 사측과 협상이 타결돼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버스 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임단협 조정 기간을 오는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오는 7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 노조가 추가로 인력 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 등을 요구할 것에 대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지원책을 내놓고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하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모든 버스 노사가 지자체 중재로 교섭을 타결지어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며 “정부 대책과 함께 지자체 노력, 노사가 시민 불편을 고려해 한발씩 양보해 타협점을 찾은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버스 파업 철회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버스 안전과 서비스 향상을 위해 버스 요금의 일부 인상을 피하기 어렵다”며 요금 인상에 대해 국민들이 이해와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혜빈 기자  hhyeb@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