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호남권
전남 시내ㆍ농어촌버스 파업 철회
  • 황승순 기자
  • 승인 2019.05.15 17:17
  • 입력 2019.05.15 17:17
  • 댓글 0
14개 시ㆍ군 8개 운송사 노사 임금협상 타결
월 근무일 1~2일 단축 합의··· 임금 보전키로


[남악=황승순 기자] 전남도는 시내농어촌버스 노사 간 임금협상이 타결돼 파업이 철회됐다고 밝혔다.

당초 전남 14개 시ㆍ군 시내농어촌버스 운송사 18개사는 노사 간 올해 임금협상이 결렬돼 전남노동위원회에 지난 4월 조정 신청하고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15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버스 운행 중단으로 도민에게 불편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전남지방노동위원회 조정기한인 지난 14일까지 도시군노사가 임금협상을 수차례 진행해 마침내 합의에 도달했다.

합의에 따라 시내버스 운전원은 기존 한달에 1일 16시간 15일 근무에서 2일을 단축한 13일을 근무하고, 농어촌버스 운전원은 1일 13시간 18일 근무에서 1일 단축한 17일을 근무하게 된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은 보전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노사 상생과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해 양 측이 한발씩 양보해 임금협상에 합의함으로써 파업을 철회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앞으로 전남도는 버스업계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업계 경영수지는 물론 운전원 근로 여건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승순 기자  whng04@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