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친환경농법 왕우렁이 8.2톤 보급

전용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4:0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논 142ha에 투입

[광주=전용원 기자] 경기 광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지역내 '친환경 무농약 쌀 생산 시범단지 조성'과 '왕우렁이 확대 보급사업' 추진으로 142ha에 왕우렁이 8220kg을 오는 31일까지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왕우렁이 농법은 모내기 후 5~7일께 10a당 5~6kg의 왕우렁이 투입하는 것으로 제초제 대비 경제성과 제초 효과가 뛰어난 친환경 농법이며, 잡초방제 노력 절감은 물론 광주 청정이미지 제고와 안전 먹거리 생산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농법으로 생산한 쌀은 도척농협에서 공공비축 벼의 120% 가격으로 매입해 지역내 31개 초·중·고교 급식용 및 지역내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무농약 쌀 생산의 안정적 기반조성과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하고 있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수면과 수면 아래 있는 연한 풀을 먹는 우렁이 먹이습성으로 논의 정지작업을 균일하게 해 모가 잠기지 않아야 모 피해가 없고 제초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