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역을 출발지로 환원하라”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05-09-15 18:25: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명시의회, 이 철 철도공사사장에 성명서 제출등 강력 항의 경기도 광명시의회(의장 문해석)는 “광명역을 당초 계획대로 출발역으로 환원하라”며 “이 철 철도공사사장은 광명시민을 비롯한 수도권 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망언을 철회하라”는 등의 강력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15일 성명서에 따르면 당초 광명역을 출발역으로 계획했으나 서울역과 용산역으로 변경해 420억원의 막대한 손실을 보고 있다며 정부차원에서 전철연계 교통망과 활성화 대책 준비 중에 축소 또는 폐지하는 졸속적인 발언에 강력하게 항의한다고 밝혔다.

또 고속철 영등포역 정차를 수용할 수도 있다고 한 것은 서울역에서 출발해 영등포역에 정차하는 것은 당초 서울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취지를 역행하는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로 더 이상 정책오류를 범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3일 건설교통부 홍순만 철도기획관은 “고속철도역사를 폐지하거나 축소할 수 있는 것은 건교부 소관이다”며 “광명역 하루 이용자객이 초기 4000명이던 것이 현재 1만1000명으로 증가 광명역을 영등포로 옮기거나 축소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월부터 지하철 1호선 관악역~광명역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지하철 1호선 연계 교통망을 139억원을 투자 조기 착공할 계획이다.

그럼에도 광명역의 축소 또는 폐지 운운하는 것은 이 철 사장의 사견으로 밖에 볼 수 없는 문제로 광명시의회를 비롯한 광명시민은 국가시책을 무시하고 지방자치단체에 책임을 전가하는 한국철도공사에 강력한 활동을 전개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류만옥 기자 ymo@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