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보건소, 치매예방 ‘기억을 품은 학교’ 개강

손우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6:15: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양주=손우정 기자] 경기 남양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이달부터 오는 7월 말까지 총 12주간 지역 노인기관인 해피누리복지관(호평동 소재)과 연계해 만 60세 이상 치매예방에 관심 있는 노인들(18명)을 대상으로 '기억을 품은 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기억을 품은 학교는 지역주민을 위해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해 치매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고 치매예방 및 인식개선에 도움을 주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프로그램 진행에 앞서 참여자들의 치매 선별검사와 주관적 기억감퇴 평가, 노인우울검사를 실시했고, 추후 사후평가를 통해 참여 전, 후의 결과를 비교 분석할 예정이다.

주 1회, 총 12회기 동안 미술, 공예, 음악 등 창조적 활동으로 구성된 ‘기억청춘교실’과 치매예방을 위한 인지건강수칙을 인지하고 실천하는 ‘인지건강수첩’을 활용해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노인들은 “거리가 멀어서 못 갔는데 치매안심센터에서 직접 찾아와 재밌는 수업도 하고 치매예방에도 도움을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윤경택 보건소장은 “지역사회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치매예방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고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고 이를 통해 치매 친화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