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경인권
인천시, 2022년까지 노인보호구역 75곳→375곳
  • 문찬식 기자
  • 승인 2019.05.20 17:25
  • 입력 2019.05.20 17:25
  • 댓글 0
연간 20억 들여 안전사각지대 제로화
이달부터 전수조사··· 올 하반기부터 구역 지정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가 노인들의 안전한 보행을 위해 2022년까지 노인보호구역을 현재 75곳에서 375곳으로 목표를 대폭 확대하고, 연간 20억원을 투입해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시 노인인구는 전체 인구의 12.5%이며, 전체 인구의 14%를 차지하는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생)가 65세로 진입하는 2020년부터는 고령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시에서는 이에 발맞춰 노인복지시설 및 도시공원, 생활체육시설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연차별 계획을 수립,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종전에는 시설장의 신청에 의해서만 보호구역을 지정해 왔으나 노인보호구역은 시설장을 비롯한 시민들의 인식 부재로 어린이보호구역과 달리 지정 요청이 거의 없어 현재 75곳만 지정돼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에서 노인보호구역 대상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시설장의 신청 없이 시가 직접 지정해 올해 75곳에서 2022년까지 375곳을 확대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시는 이달부터 노인복지시설(의료ㆍ주거ㆍ여가) 및 도시공원, 생활체육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노인보호구역 지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연간 20억원을 투입해 노인보호구역 개선사업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노인보호구역 개선사업은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구간에 보호구역 표지판, 노면표시, 과속방지시설, 무단횡단방지시설 등의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 노인 보행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이승학 시 교통정책과장은 “노인보호구역 확대 정책은 고령화 사회를 맞이하여 어르신들이 안전한 도시로 가는 인천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모든 시민의 보행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