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警, 공공기관에 화재위험 '미인증 LED 조명' 납품 업체대표 등 4명 입건
  • 최성일 기자
  • 승인 2019.05.22 18:01
  • 입력 2019.05.22 18:01
  • 댓글 0
[부산=최성일 기자] 인증받지 않은 LED 조명등을 공공기관에 납품한 업자들이 검거됐다.

이 조명등은 조명 효율이 좋지 않을 뿐더러 장기간 사용 시 화재 발생, 감전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LED 조명등 납품업체 대표 A씨(47)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2016년 1월~2018년 12월 부산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추진한 취약계층 LED 조명등 교체사업에 개당 13만2000원짜리 정품 LED 조명드을 납품하기로 해놓고 실제로는 3만2000원짜리 인증받지 않은 조명등을 납품한 혐의다.

이들은 이 같은 수법으로 공공기관 31곳에 LED 조명등 5000여개를 납품해 6억원 가량을 챙겼다.

부산 북구, 사하구, 부산진구 등 부산지역 6개 구청이 이들이 납품한 제품을 지역내 취약계층 주거지 등에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이외에도 부산경찰청을 비롯해 구청 도서관, 학교, 새마을회관 등에 미인증이거나 저가 중국산 제품을 납품했다.

이들은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나라장터에는 정품을 올려놓고, 실제로는 KC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단가가 몇만원에 불과한 중국산 저가 제품을 조립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관계자는 “공공기관에서는 조달청 나라장터에 올라온 제품이라면 믿고 사게 된다”며 “등록된 제품과 다른 제품을 납품해도 현장에서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렸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범행은 한 지자체 공무원이 조달청 나라장터에 오른 제품과 실제 설치된 제품이 다른 것을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전문가에게 문의한 결과 미인증 제품은 화재 위험성 때문에 절대 설치해서는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조달청 나라장터 제품이라고 하더라도 꼼꼼한 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업체가 진행한 관련 사업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최성일 기자  look7780@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