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父 살해 뒤 시신 5개월 방치··· 警, 20대 아들 긴급체포
  • 임종인 기자
  • 승인 2019.05.22 18:01
  • 입력 2019.05.22 18:01
  • 댓글 0
[수원=임종인 기자] 자신과 다툰 뒤 숨진 아버지의 시신을 집안에 5개월간 방치한 20대 아들이 긴급체포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씨(26)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7시5분께 "집에 사람이 죽어있다. 아버지가 누워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출동한 경찰은 수원시 권선구 A씨 자택 화장실에서 A씨의 아버지 B씨(53)의 시신을 발견했다.

B씨의 시신은 별다른 외상은 없지만, 갈비뼈가 부러졌고 많이 부패해 미라화가 진행 중이었다.

시신을 살펴본 경찰은 추궁 끝에 A씨로부터 "내가 아버지를 때렸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A씨는 "작년 12월 중순 술을 마시다가 아버지랑 말다툼을 했고,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두세번 때렸는데 피가 났다. 아버지가 피를 닦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의식 없이 쓰러져 있었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 부자는 모두 직업이 없이 A씨의 작은아버지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아 단둘이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A씨가 신고하기 전까지 B씨의 신변에 이상이 생긴 사실을 주변에서는 알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에게는 별다른 정신병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종인 기자  lim@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