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전 멸종된 따오기 40마리 22일 창녕 우포늪 자연 방사

안기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7:40: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정우 군수 “우포따오기가 국내 전역에 날수 있도록 하겠다!”

[창녕=안기한 기자] “따옥 따옥 따옥 소리 처량한 소~~리” 1979년 휴전선 부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공식 멸종된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생물 2종인 198호 따오기가 1억 4천만년의 신비를 간직한 창녕 우포늪 푸른 하늘 위를 날았다.

경남 창녕군은 22일 오후 2008년 중국 시진핑주석으로부터 한쌍을 기증받아 우포늪 일원에서 복원 사업에 착수해 현재 363마리 증식에 성공해 이중 40여마리를 40년만에 자연방사했다.


▲ 답답한 케이지를 벗어난 따오기가 힘찬 날개짓으로 우포늪 하늘을 날고 있다.

창녕군은 이날 오후 3시 우포생태관 광장에서 한정우 군수와 박상재 의장, 김진백 김충식 하종군 전군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경수 지사, 엄용수 의원, 이와키리 히데온 일본센다이 시장, 꾸어펑 중국 총영사와 관계자를 비롯해 창녕군민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물다양성의 날․습지의 날․따오기 방사 행사’ 개회식을 가졌다.


▲ 우포늪 하늘을 힘차게 날고 있는 우포따오기

한정우 군수는 따오기 복원사업 경과 보고에서 “1979년 판문점에서 발견된 한 마리를 끝으로 멸종된 이후, 2008년 10월17일 한 쌍을 도입해 복권사업에 착수했으며 근친교배 방지와 성비불균형 해소를 위해 2013년 12월23일 수컷 두 마리를 추가로 기증받아 현재 363마리 증식에 성공했다”면서 “철새로부터 전염성 질병 예방을 위해 2016년 10월 장마분산센터를 설치해 168마리를 분산 사육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군수는 또 “야생방사되는 우포따오기 40마리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이동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따오기 대체서식지 조성을 위한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며 “중앙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서식지를 확대해 나가, 우포따오기가 국내 전역으로 분산되도록 네트위크 구축 및 신속한 구조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지사는 환영사에서 “따오기 방사가 한국일본중국이 화합의 상징으로 승화되기를 바란다”면서 ‘복원 성공에 심혈을 기울여오신 이성봉 창녕군담당 계장과 한정우 군수, 박상재 의장,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정우 군수등 내외빈은 복원센터 앞에 마련된 논에서 따오기 먹이인 미꾸라지 방생과 기념식수를 한 뒤 복원케이지 게이트 오픈식을 가졌다. 이날 방사된 10여마리의 따오기들은 답답한 케이지를 벗어나 우포늪 하늘에서 힘차고 시원한 날개짓 활공해 자연방사 성공을 예고했다.



창녕군은 복원 케이지에서 생활하던 따오기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가 위해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완전 개방해 야생을 오가는 연방사(SOFT-RELEASE) 방식으로 진행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